> 글로벌 > 글로벌경제

미중 무역전쟁 여파 중국 돼지고기 채소 석유 주요 물가 들썩

대두 수입차질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돈육 급등
기상악화 채소값 급등, 석유재품 상승 압력 강해

  • 기사입력 : 2018년09월11일 14:00
  • 최종수정 : 2018년09월12일 0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11일 오전 09시5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격화됨에 따라 중국 돼지고기 채소 석유 등의 물가가 치솟고 있다. 중국 소비자들은 “안 오른 게 없다”며 한숨을 터뜨리고 있다.

10일 중국 국가통계국(國家統計局)에 따르면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전년대비 2.3%를 기록, 지난 2월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상승했다. 이는 시장전망치인 2.1~2.2%와 전월치 2.1%를 웃돈 수치다.

중국인들의 주식으로서 핵심 식탁 물가 지표인 돼지고기 가격은 지난 8월 전월 대비 6.5% 올랐다. 전문가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과 ‘미중 무역전쟁’을 돼지고기 가격 인상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중국의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지난달 1일 랴오닝(遼寧)성 선양(沈陽)의 농가에서 처음 발견됐다 <사진 = 바이두>

중국의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지난달 1일 랴오닝(遼寧)성 선양(沈陽)의 농가에서 처음 발견됐다. 치사율 100%인 열병은 6일 기준 허난(河南) 장쑤(江蘇) 저장(浙江) 안후이(安徽) 후이룽장(黑龍江) 등 6개 성(省)으로 확산됐다. 당국이 3만7000마리 이상의 돼지를 살처분하고 감염이 확인된 지역의 돼지 운송을 금지했지만 쉽게 통제가 안되고 있다.

감염 확산을 막기위한 당국의 대응 조치로 수만 마리의 돼지가 살처분되면서 중국 내 돼지고기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지난 8월 중국 대표 목축업 기업 추잉농목(雛鷹農牧)에서 판매한 일반 돼지 가격은 킬로그램당 13.22위안(약 2170원)으로 전월 대비 7.74% 상승했다. 저장에서 거래되는 돼지고기 가격은 근(斤, 500g)당 7.1~7.8위안(약 1166~1281원)으로 일주일 만에 1.12위안(약 183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2006년과 2010년 각각 돼지청이병과 새끼돼지 유행성 설사병이 확산됐을 때에도 돼지고기 가격이 상승한 바 있다. 중국 경제매체인 제몐(界面)은 “과거 돼지 관련 질병이 발생하면 수입을 늘리는 방식으로 가격 안정 조치를 취했다”며 “덕분에 당시 오름새가 오래 유지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이마저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지난 7월 중국은 미국의 관세부과가 발효되자마자 미국산 대두(콩)에 25% 추가 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이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 818개 품목에 25% 고율 관세를 매기는데 맞서 부과 맞대응을 하겠다는 의도였지만 직격탄을 맞은 건 오히려 중국 돼지 농가였다.

중국은 전 세계 돼지의 절반 가량을 사육하는 세계 최대 돈육 생산국이자 소비국이다. 그만큼 돼지 사료로 소비되는 대두는 중요한 농산물이다. 지난해 중국은 미국산 대두 약 3250만 톤(t)을 수입했다. 수입 규모는 139억5900만 달러(약 15조7638억원)에 달해 전체 금액으로 미국산 수입품 중 보잉 여객기 다음으로 액수가 컸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올해 1~8월 중국의 미국산 대두 수입량은 총 778만 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7% 줄어들었다.

중국이 25% 관세 조치로 줄어들 미국산 대두를 대체하기 위해 브라질산 대두를 수입하고 있지만 규모면에서 절대 부족하다는 분석이다. 최근 중국 농산물 국유기업인 주산량유(九三糧油)의 궈옌차오(郭彥超) 부회장은 “브라질 대두로 대체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라며 “내년 초, 2~3월이면 중국의 대두 재고가 소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두 공급량 부족으로 인한 사료값 급등은 결국 돼지고기 가격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

관련 업계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사료값 급등, 그리고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한 돼지 대규모 살처분이 아직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이제 시작일 뿐, 돼지고기 가격은 더욱 비싸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올여름 폭염과 태풍 등의 기상악화로 채소 가격도 덩달아 치솟았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8월 채소 가격은 9%의 폭등세를 보였다.

올해 중국은 대륙을 관통한 18호 태풍 룸비아 및 10호 태풍 암필의 영향으로 약 10억4000만 위안(약 1708억9280만원)의 경제적 손실을 봤다. 엄청난 폭우를 동반한 태풍은 중국의 대표적인 농산물 생산 기지인 산둥(山東)성에 직격탄이 됐다. 

제몐에 따르면 8월 말 산둥성 내 룸비아의 피해를 입은 농경지는 40여 만무(畝, 1무=약 30평)에 달한다. 특히 ‘채소의 고향’으로 불리는 서우광(壽光)시는 농경지 70% 이상이 물에 잠겼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 8월 채소 가격은 9% 폭등했다 <사진 = 텐센트재경>

최근 5년간 통계에 따르면 자연재해 영향을 받는 7~9월에는 채소 가격이 크게 상승했다. 올해 역시 8월 말을 기점으로 채소 가격이 급등했다.

8월 말 중국 농업농촌부(農業農村部)의 보고에 따르면 대표 채소 28종의 전국 도매시장 평균가격은 킬로그램(kg)당 4.29위안에 달해 전주 대비 0.9% 올랐다. 그중 오이(19.1%) 강낭콩(16.6%) 청경채(15.7%) 배추(11.9%) 미나리(9.5%) 등의 가격 상승 폭이 컸다.

그러나 제몐은 “채소 인상 폭의 영향은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매체는 “산둥 태풍 피해로 인한 공급량 부족은 허베이(河北) 네이멍구(內蒙古)에서 경작한 채소로 대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몐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산둥의 채소 생산량은 중국 전국의 13%를 차지했다. 서우광시는 전체의 0.6%를 차지했다. 그만큼 중국 전체 채소 생산량에서 산둥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아지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중국 매체 메이르징지(每日經濟)는 “공급량이 부족한 여름철 채소에서 가을철 채소로 교체되는 시기가 곧 올 것”이라며 “채소 가격 안정화가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미중 무역전쟁과 원유 안정 조달에 대한 우려로 중국내 석유가격도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8월 CPI 기준 휘발유와 디젤유는 19.8%, 22.0% 올랐다.

지난 3일 중국 정부는 “오는 4일 0시부터 석유 제품 가격을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휘발유는 톤당 180위안(약 2만9600원), 디젤유는 170위안(약 2만8000원) 인상됐다.

이는 올해 들어 10번째 실시된 정제유 인상 조치로, 휘발유 경우 1월 이후 지금까지 총 880위안(약 14만4600원) 인상됐다. 상하이증권보(上海證券報)는 “이란 원유 생산량 감소 및 미국 원유 재고 감소 등이 본격화됨에 따라 국제유가가 상승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관련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중국 내 석유 제품 가격 인상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앞서 8월 미국이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60억 달러 관세를 매기겠다고 발표하자 중국도 즉각 동일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보복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서 미국산 원유는 제외했다.

관련 전문가들은 “에너지가 중국 발전에 필수 항목인 만큼, 보복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품목”이라고 평가했다. 중국은 현재 에너지원의 70%를 해외에 의존하고 있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 격화에 따라 추가 관세 납부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져 미국 원유 거래를 꺼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