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특검 수사 끝나는 날...김경수 "스마트 경제로 경남 제조업 살릴 것"

  • 기사입력 : 2018년08월25일 12:15
  • 최종수정 : 2018년08월25일 12: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5일 "제조업 혁신 없이 경남 경제를 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조업이 살아야 자영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도 함께 해결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0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제공=경남도청] 2018.8.20.

김 지사는 지난 21일 방문한 김해 스마트공장 '신신사'(LG전자 협력업체)를 예로 들며 대기업이 비용의 상당 부분을 무이자로 빌려주고 본사의 지원팀을 파견,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해주는 대-중소 상상 모범 사례라고 소개했다.

그는 "스마트공장이 되면 일자리가 줄어들지 않느냐는 걱정들을 많이 하는데, 결과는 반대였다"며 "불량률도 줄고, 생산성이 높아져 제품 경쟁력이 생기니 매출이 늘고 일자리도 함께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늘어난 일자리의 3분의 2를 청년들로 채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이어 "스마트공장, 스마트 산단, 스마트시티, 스마트항만과 물류, 스마트팜(농장), 스마트 부품산업..." 등을 열거하면서 "스마트경제로 경남 제조업과 경제를 새롭게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드루킹' 일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해 온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수사 종료를 하루 앞둔 24일 김경수 경남도지사 불구속기소를 끝으로 두 달 간의 수사를 마무리지었다. 

특검 측 관계자는 지난 24일 오후 "김 지사를 드루킹 댓글조작 공범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수사기간 종료를 하루 앞둔 특검팀이 기소한 피의자는 총 12명이다. 

특검에 따르면 김 지사는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와 공직선거법상 이익제공의사표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김 지사의 의원시절 보좌관인 한주형(49)씨에 대해선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기기로 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