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영상] ‘법관사찰’ 이규진 전 상임위원 “한없이 참담하고 부끄럽다”

법관사찰 문건 작성하고 윗선에 보고한 혐의

  • 기사입력 : 2018년08월23일 10:49
  • 최종수정 : 2018년08월23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재판거래와 법관사찰 문건 등을 작성한 혐의를 받는 이규진 전 대법원 양형위원회 상임위원(현 서울고법 부장판사)이 23일 검찰에 출석해 “한없이 참담하고 부끄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봉수 부장검사)∙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10시부터 이 전 위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이날 오전 9시40분께 모습을 드러낸 이 전 위원은 “이 자리에 서게 된 것만으로도 한없이 참담하고 부끄럽다”며 “검찰에 출석해서 진술을 하게 된 이상 아는 대로, 사실대로 진술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전 위원은 “박병대 전 법원행정처장이나 임종헌 전 차장 지시를 받고 하신 일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는 만큼 검찰에 들어가서 말씀드리겠다”는 말로 갈음했다. “사법농단 사태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책임이 없다고 생각하시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