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장하성·김동연 '갈등설' 다시 봉합...“추측이고 틀린 것”

靑·政 갈등설 수면 위로...靑 "박원석 언급한 갈등설은 틀린 추측"
박원석 "대통령 말 안들어, 조직적 저항에 들어간 것 같다" 전언
靑 "당사자, 장하성 아니다. 박원석과 만나거나 통화한 적 없다"

  • 기사입력 : 2018년08월09일 16:34
  • 최종수정 : 2018년08월09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이 제기한 청와대와 정부 갈등설에 대해 "언론인들의 추측이며 완전히 틀린 추측"이라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브리핑에서 '박 전 의원이 제기한 갈등설의 당사자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아니냐'는 질문에 "그것은 언론인들의 추측이고 완전히 틀린 것"이라며 "장 실장이 그런 말씀을 한 적도 없고, 박원석 전 의원과 만나거나 통화한 적도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박원석 전 의원이 청와대·정부 갈등설을 다시 제기했다. [사진=박 전 의원 페이스북]

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청와대와 정부 내 갈등설의 한 당사자를 얼마전 어떤 자리에서 짧게 조우할 기회가 있었다"며 "기억에 남는 강한 워딩은 '대통령 말도 안 듣는다', '자료도 안 내놓는다', '조직적 저항에 들어간 것 같다' '말을 할 수 없는 위치라 답답하다' '밖에 나가 인터넷 언론사라도 만들어 말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전했다.

박 전 의원은 "더러 행간이 보였던 그 갈등설이 꽤 심각한 상태까지 왔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며칠 사이 균형추가 이미 기운 것이 아닌가 싶다. 문자 그대로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일고 있는 청와대 정책실과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갈등으로 분석돼 논란이 일었다. 최저임금 인상 등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정책의 부작용을 김 부총리가 연이어 경고하면서 청와대 정책실과 갈등이 깊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김 부총리가 이달초 "조만간 한 대기업에서 3조~4조원 규모, 중기적으로 15조원 규모 투자계획이 발표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소개한 직후 청와대 정책실에서 부정적 기류가 형성됐고, 갈등이 폭발 양상으로 치달았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당시 "김 부총리가 삼성을 현장 방문할 때, 투자 계획을 발표하는 시기나 방식에 대해 청와대와 경제부총리 간 의견 조율이 있었을 뿐"이라고 해명, 이견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