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글로벌 > 글로벌경제

24시간 일상생활 터치 하나면 끝, 14억 일상에 스며든 모바일 앱

앱사용 1인 평균 4시간, 설치앱은 평균 43개
20 30대는 엔터, 40 50대는 뉴스 정보앱 선호

  • 기사입력 : 2018년08월09일 07:43
  • 최종수정 : 2018년08월09일 07: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8일 오후 4시2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황세원 기자=요즘 중국인은 24시간 하루 생활을 모바일 앱(app)으로 시작하고 마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쇼트클립, 영상, 음원 등 엔터테인먼트부터 지급 결제, 투자, 은행 거래 등 금융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터치’ 하나면 모든 게 해결된다. 최근에는 중국 내 고퀄리티 정보 수요가 급증하면서 뉴스, 정보 공유, 유료 콘텐츠 앱도 인기를 끌고 있다. 중국인 생활 깊숙이 파고든 중국 모바일 앱의 보급 현황을 살펴본다.

◆ 20·30대 ‘엔터’, 40·50대 ‘뉴스’ 앱 선호

최근 중국 유력 데이터 플랫폼 지광빅데이터(激光大數據)가 발표한 ‘2분기 중국 모바일 앱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인 일평균 앱 사용 시간은 4.2시간으로, 1인당 평균 설치 앱도 43개에 달했다.
세부 분야별로 보면 SNS 앱 사용 시간이 94.3분으로 가장 길었으며, 동영상(58.9분), 뉴스 미디어(20.6분)가 그 뒤를 이었다.

남녀 이용자별 선호 모바일이 다르다는 점은 눈길을 끈다. 중국인 여성 이용자는 메이투시우시우(美圖秀秀), B612카지(B612哢嘰) 등 카메라 보정 및 뷰티 앱 선호 현상이 뚜렷했지만 남성 모바일 이용자는 비교적 다양한 앱을 활용했다. 지광빅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인 남성 모바일 선호 상위 앱에는 다운로드 가속기 쉰레이(迅雷)를 비롯해 자동차 매매정보 어플 치처즈자(汽車之家), 금융 앱 징둥진룽(京東金融, 징둥금융) 등이 포함됐다.

연령별 선호 특징도 두드러진다. 15세 이하 중국인 모바일 이용자 사이에서는 온라인 과외, 만화 앱 선호도가 높았다. 16세 이상 25세 이하는 음원, 동영상, 카메라 보정 등 엔터테인먼트 앱 이용률이 높았으며, 26세 이상 35세 이하는 스마트 정보 앱 즈넝다이(智能答疑), 육아 어플 바오바오수윈위(寶寶樹孕育) 등 생활 정보 공유 앱을 많이 활용했다.

◆ 세부 분야별 선두 그룹 형성, 전자상거래 뉴스 등 판도 변화 예고

세부 분야별 앱 보급 현황을 보면 전자상거래, 신선 제품, 뉴스 등 분야에서 미묘한 판도 변화가 감지된다.

전자상거래의 경우 알리바바 타오바오(淘寶)와 징둥(京東)의 양강 구도를 깨고 텐센트가 투자한 핀둬둬(拼多多)가 타오바오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중국 전자상거래 다크호스로 떠오른 핀둬둬는 공동 구매 플랫폼으로, 지난달 미국 나스닥에 성공적으로 상장했다.

중국 내 웰빙 열풍이 불면서 신선 제품 앱 침투율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둬뎬(多點), 메이르유셴(每日優鮮), 징둥다오자(京東到家)가 시장 침투율 상위권을 차지한 가운데, 알리바바의 허마셴성(盒馬鮮生)이 전월대비 침투율이 63.3% 급증하며 판도 변화를 예고했다.

중국인 사이에서 실시간 뉴스, 정보 공유 수요가 급증하면서 관련 앱 우위 경쟁도 뜨겁다. 텐센트 산하 텅쉰신원(騰訊新聞, 텐센트신문)이 침투율 25.3%로 1위를 차지했고 다크호스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가 침투율 23.5%로 그 뒤를 바짝 추격했다.

한편 지난해 중국 인터넷 업계에 신드롬급 열풍을 일으킨 쇼트클립 분야는 더우인돤스핀(抖音短視頻, 틱톡)과 콰이서우(快手)가 각각 침투율 29.8%, 24.8%로 선두 그룹을 구축했다.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