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안전분야 유관기관 회의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 주재… 12개 기관 참여

  • 기사입력 : 2018년07월12일 17:19
  • 최종수정 : 2018년07월12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경남=뉴스핌] 남경문 기자 =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준비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현장 점검이 11일 이뤄진 데 이어 12일 안전분야 유관기관 회의가 열렸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주재로 12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질병관리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경남지방경찰청, 공항공사 부산본부, 김해세관 등 안전분야 주요 12개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먼저 식음료 안전분야 보고자로 나선 박희옥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은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 대회가 개최돼 선수, 임원 등이 이용하는 식음료 시설에 대한 집중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의 준비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안전분야 유관기관 회의가 12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제공=창원시청] 2018.7.12.

박 청장은 “부산식약청 주관 식음료 안전관리 현장 대응단을 구성하고 식음료 시설과 지정호텔, 주변 음식점 등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은 물론 대회 기간 중에는 현장검식 인력 60명을 투입해 현장 식음료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대회 참가자를 대상으로 감염병 의심증상 감시와 발생에 신속대응을 위한 대응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감염병 오염 및 오염 인근지역 23개국에 대해서는 특별감시를 실시하고, 의심증상자 발생 시 역학조사를 거쳐 신속한 치료와 감염병에 따른 격리치료를 하기로 했다.

대회 주요 장비인 총기의 통관과 안전관리에 대한 대책도 보고됐다.

참가선수단 휴대품 통관을 책임지는 김해공항세관은 대회기간 중 총기류 확인 전담인력을 상시 배치하고 선수단의 입국장 대기시간 최소화를 위해 전용검사대를 운영하는 등 신속 통관기능을 유지하기로 했다.

총기안전과 관련, 경남지방경찰청은 총기 탄약 수입과 입출고 관리에 대한 방안을 설명하고 창원지역 내 판매소, 사격장 등 12개소에 대한 총포 및 화약류 안전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공항공사부산본부에서는 총기류의 안전하고 신속한 반출을 위해 총기확인 장소를 특별 지원하는 한편 수송버스 주정차 공간과 의전 필요 시 귀빈실 이용 등을 협조하기로 했다.

노태강 차관은 “아무리 준비를 잘해도 문제는 발생할 수 있다”며 “문제가 발생했을 때 정확하게 진단하고 안전하고 신속하게 처리하는 것이 더 중요하므로 평소 소통을 잘해서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해 달라”고 주문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