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문화 > 문화일반

'투제니' 박진우 감독 "정채연·김성철 캐스팅 만족…확신이 틀리지 않았다"

  • 기사입력 : 2018년07월11일 00:00
  • 최종수정 : 2018년07월11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투제니' 박진우 감독이 정채연, 김성철을 남녀 주연으로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박진우 감독은 10일 사당동 한 카페에서 열린 KBS 2TV 뮤직드라마 '투제니(TO. JENNY)' 기자간담회에서 뮤지컬 배우 출신 김성철과 걸그룹 다이아로 활동한 정채연을 캐스팅하게 된 비화를 공개했다.

'투제니'의 김성철, 정채연 [사진=KBS]

박 감독은 "성철씨는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통해 알게 됐다. 인상적으로 연기를 잘 해줘서 머릿 속에 남았다. 우리 작품 캐스팅하면서 뮤지컬 쪽에서 인지도가 있는 배우라는 걸 그때 알게 됐다. 자연스럽게 그동안 했던 영상들, 공연 자료들을 찾아봤는데 박정민 캐릭터에 적합한 외모와 노래 실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 생각보다 잘 생겼으면 아마 캐스팅하지 않았을 거다. 너무 호감인데 귀여운 상이라서 캐스팅에 확신을 갖게 됐다. 촬영 끝내고 보니 그 확신이 틀리지 않았음을 알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정채연에 관해서는 "제 생각에 아이돌 출신 배우들 중에 안정적인 발성과 딕션과 연기력을 갖고 있어서 캐스팅했다. 아시다시피 '프로듀스101'을 통해 인지도를 얻었는데 과정이 녹록지 않았을 거다. 그래서 권나라라는 장수 연습생의 캐릭터의 심정을 잘 이해할 거라 생각했다. 실제로 그런 걸 잘 표현해줬다. 두 친구가 다 연기를 잘 해줘서 보시면 거북하거나 마음이 언짢거나 하지 않으실 것"이라고 믿음을 드러냈다.

정채연과 김성철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뮤직드라마 '투제니'는 10일 밤 11시1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