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문화 > 문화일반

[PGA] '교포' 케빈 나, '7년만의 우승' 한국어로 "감사하다" 소감... 통산 2승

리터리 트리뷰트 19언더로 정상

  • 기사입력 : 2018년07월09일 07:26
  • 최종수정 : 2018년07월09일 0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재미교포 케빈 나가 7년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케빈 나(35)는 9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728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밀리터리 트리뷰트 앳 더 그린브라이어(총상금 730만 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4타를 기록, 최종합계 19언더파 261타로 우승했다. 2위 켈리 크래프트(미국·14언더파 266타)와는 5타 차다.

재미교포 케빈 나가 7년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PGA 투어 밀리터리 트리뷰트 톱10 리더보드. [자료= PGA]

지난 2011년 10월 저스틴 팀버레이크 슈라이너스 아동 병원 오픈에서 우승이다. 그는 정확히는 6년9개월만의 우승으로 통산 2승을 일궜다. 올 시즌 2월에 열린 제네시스 오픈에서는 공동 2위를 차지하는 등 상승세를 찾은 끝에 정상에 올랐다. 한국명이 ‘나상욱’인 케빈 나는 지난 2004년 PGA 투어에 데뷔했다.

1타 뒤진 공동3위로 출발한 케빈 나는 4번홀(파4)부터 6번홀(파4) 3연속 버디에 이어 8 홀(파3)과 9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에 성공, 전반에만 5타를 줄인후 16번 홀(파4)에서 다시 한타를 줄여 2위 크래프트를 5타차로 제쳐, 우승을 확정했다.

케빈 나는 경기후 방송 인터뷰서 “우승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짤막하게 말했다. 이어 케빈 나는 한국어로 "한국팬들 여러분, 너무 감사하구요, 여기까지 오느라고 너무 힘들었는데, 너무 감사합니다. 팬 여러분, 저를 믿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울먹였다.

이밖에 김민휘(26·CJ대한통운)는 최종합계 1오버파 281타로 공동 74위에 머물렀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