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 환경

인도, 사상 최악 '물 위기'…2년내 주요도시 지하수 고갈 '경고'

  • 기사입력 : 2018년07월05일 15:21
  • 최종수정 : 2018년07월05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조재완 인턴기자 = 인도가 사상 최악의 물 위기를 겪고 있다. 이대로라면 향후 2년 내 인도 주요 대도시 지하수는 모두 고갈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이 인도 정부 산하 싱크탱크인 니티 아요그(Niti Aayog) 보고서를 인용해 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물을 받기 위해 기다리는 뉴델리 주민들.[사진=로이터 뉴스핌]

◆ 인도 사상 최악의 물 위기…'물 때문에' 주민간 살인도

인도에서 물 난리가 났다. 국가 전역이 심각한 물 부족을 겪고 있는데 설상가상으로 정수 시설 등 기본 인프라까지 취약해 인도인들은 그야말로 물 전쟁을 치르는 중이다. 

뉴델리에 사는 수실라 데비(Suchila Devi)는 단지 물 때문에 가혹한 수준의 대가를 치렀다. 데비는 남편과 아들을 먼저 떠나보내고 현재 그가 '집'이라고 부르는 슬럼가에서 살고 있다.

데비는 "오로지 물 때문에 남편과 아들이 죽었다"며 가족들을 죽음으로 내몬 당시 사건을 회상했다. 지난 3월 데비가 사는 마을에선 깨끗한 식수가 담긴 물 탱크를 두고 주민간 싸움이 일어났다. 데비는 이때 남편과 아들을 잃었다. 사람들이 죽는 심각한 소동이 일어난 후에야 인도 정부는 관우물을 뚫었다.

그는 "지금은 상황이 한결 나아졌다. 처음엔 물이 완전 녹투성이였다. 손발도 씻을 수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니티 아요그는 지난 5월 발간한 보고서에서 "인도가 역사상 최악의 물 위기를 겪는 중"이라고 진단하며, 인도인 수천만명의 생명은 물론 국가 경제까지 위협받고 있다고 경고했다.

13억명 인도 인구의 절반은 극심한 물 부족에 고통받고 있다. 북부 히말라야부터 남부 해안지대까지 물 부족에 시달리지 않는 곳이 없다. 오염된 물로 목숨을 잃는 이도 매년 20만명에 이른다.

데비와 같은 처지의 마을 주민들은 매일 물 탱크 앞에 줄지어 서서 파이프나 물통, 양동이 등에 물을 담아 가는 게 일상이다. 물 탱크 앞에서 서로 밀치고 때리며 소동이 일어나는 경우도 허다하다.

아주 드물게 수도꼭지에서 물이 나오는 경우가 있으나 이마저도 믿을 수 없다. 질병이나 감염을 유발하거나 사망에 이르게 할 정도로 심각하게 오염된 물이 대부분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데비는 "물이 독극물이나 다름없다. 이전보다 나아졌다고 하나 마실 수 없다는 점은 매한가지다. 탱크 물이 아니라면 그릇을 씻거나 목욕을 하는 용도에만 사용한다"고 토로했다. 데비가 거주하는 인도 수도 델리의 와지푸르 주민들은 만성적인 '물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 

니티 아요그는 "수질 오염이 인도가 해결해야 할 최대 과제"라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수자원의 70%가 오염됐다. 인도인 4명 중 3명이 오염된 물에 영향을 받고 있고, 국가 질병의 20%는 수질 오염에서 비롯됐다. 

이런 상황에서도 폐수의 3분의 1만이 정화 처리되고, 나머지는 오염된 상태 그대로 강과 호수, 연못에 흘러들고 있다. 지하수가 오염돼 있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아비나쉬 미쉬라(Avinah Mishra) 연구원은 "지표수와 지하수 모두 오염됐다. 우리가 쓰레기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탓에 주변의 모든 물이 오염된 상황을 보라"며 안타까워했다.

◆ 2020년내 인도 21개 도시 '지하수 고갈'…1억명 생명 위협

무작정 이뤄지는 채수도 문제다. 일부 지역에선 제한없이 이뤄지는 채수에 지하수위가 급격히 낮아졌다. 부유한 주민들과 농민들이 끊임없이 물을 퍼다쓰기 때문이다.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인도 서부 아메다바드.[사진=로이터 뉴스핌]

수도 뉴델리와 'IT 허브' 벵갈루루를 비롯한 인도 주요 도시 21곳에선 2020년내 지하수가 고갈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무려 1억명 인구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때 '호수의 도시'로 불렸던 벵갈루루는 옛 명성을 잃은 지 오래고, 뉴델리를 흐르는 야무나 강은 언젠가부터 세제 거품으로 뒤덮여 제 모습을 알아보기 힘들어졌다. 두 도시 모두 매년 심각한 수질 오염으로 세계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있다. 지표수엔 공장 폐수와 가정용 쓰레기는 물론, 온갖 화학물질과 인분, 타다 만 유골들까지 뒤섞여 행인들은 코를 막지 않고는 걸어다닐 수 없을 정도다.

아이들은 섭씨 45도를 웃도는 폭염에도 물 가까이 갈 수 없어 제자리 뜀뛰기로 더위를 식힌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V.K 마드하반 국제구호단체 워터에이드(WaterAid) 인도지사 대표는 인도 지하수가 현재 암 유발 화학물질에 심각하게 오염돼 있다고 진단했다. 염분 함유도가 높거나 질산염 농도가 높고, 혹은 불소나 비소에 오염된 등 심각한 상황이다.

비소와 질소는 본래 지하수에서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물질이나, 물이 점차 부족해지면서 농축 현상이 심해졌다. 질산염은 비료, 살충제, 기타 산업 폐기물 처리가 제대로 안 이뤄지면서 지하수에서 과다 검출되고 있다.

마드하반 대표는 물 속 화학성분 수치가 상당히 높다고 경고했다. 설사, 콜레라, 장티푸스 등 수인성 질병을 일으키는 박테리아 오염은 "다음 문제"다.

그는 "물 부족은 생명줄을 잃는 셈이다. 물이 오염됐기 때문에 안전한 식수를 마실 수 없고, 결과적으로 병에 걸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니티 아요그 보고서는 인도가 직면한 현 위기가 인도 국내총생산(GDP)를 6% 깎는 셈이라고 분석하며 "안전한 식수를 마셔야 하는 부담은 가난한 이들에게 경제적 부담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미쉬라 연구원은 "전체 GDP의 6%는 물에 의존하고 있다. 인도 산업, 식량 안보 등 모든 것이 위태로워질 것"이라며 2030년엔 인도 물 공급이 수요의 절반에 간신히 마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인도 정부는 "더욱 심각해질" 위기에 브레이크를 걸기 위해 인도 각 지방자치단체에 폐수 처리를 최우선으로 삼을 것을 요구했다. 공급과 수요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다. 현재 인도 지방정부 중 70%는 폐수 처리를 절반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