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문화 > 대중문화일반

에이핑크, 7년차에 꾀한 변신…고혹적인 카리스마 더한 '1도 없어'(종합)

  • 기사입력 : 2018년07월02일 17:32
  • 최종수정 : 2018년07월02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걸그룹 에이핑크가 데뷔 7년차에 변신을 꾀했다. 청순함을 내려놓고 고혹적인 카리스마로 돌아왔다.

에이핑크 윤보미는 2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라이브홀에서 일곱 번째 미니앨범 ‘원 앤 식스(ONE & SIX)’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해 “기다려주신 팬 분들에게 감사하고, 활동할 생각에 기쁘고 설렌다”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걸그룹 에이핑크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 열린 미니 7집 'ONE & SI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1도 없어'는 트로피컬 느낌의 하우스 비트가 어우러진 신나는 마이너 팝 댄스 곡으로, 한 남자를 사랑했을 당시의 느낌과 감정이 이젠 남아 있지 않은 여자의 심정을 담았다. 2018.07.02 yooksa@newspim.com

이번 타이틀곡 ‘1도 없어’는 트로피컬 느낌의 하우스 비트가 어우러진 신나는 마이너 팝 댄스 장르 곡으로, 한 남자를 사랑했을 당시의 느낌과 감정이 이제 남아 있지 않은 여자의 심정을 담아냈다.

정은지는 새 앨범에 대해 “한 앨범 안에 6명의 색깔과 각자 개성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당찬 포부를 담았다. 또 ‘원’이 팬들을 설명하는 뜻이기도 하다. 많은 의미가 들어가 있는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오하영은 “타이틀곡 ‘1도 없어’는 사랑했을 당시 느낌이 전혀 남아있지 않다는 뜻이다. 사랑이 끝난 아픔을 곡으로 묘사한 성숙한 느낌의 노래”라고 소개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걸그룹 에이핑크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 열린 미니 7집 'ONE & SI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1도 없어'는 트로피컬 느낌의 하우스 비트가 어우러진 신나는 마이너 팝 댄스 곡으로, 한 남자를 사랑했을 당시의 느낌과 감정이 이젠 남아 있지 않은 여자의 심정을 담았다. 2018.07.02 yooksa@newspim.com

사실 에이핑크는 그동안 청순함을 위주로 콘셉트를 잡았다. 이번 앨범에서는 고혹미와 섹시미를 더해 데뷔 7년 차에 변신을 꾀했다.

김남주는 “이번에는 고혹위주로 갔다. 곡의 느낌을 성장시키려고 했고, 안무와 의상, 표정들이 카리스마 청순으로 간 것 같다. 이번 콘셉트는 회사의 제안보다 모두의 의견이 더해졌다”고 말했다.

윤보미는 “앨범 자켓 찍을 때까지만 해도 새롭게 하는 콘셉트가 어색했다. 서로가 서로를 보고 깜짝 놀라기도 했다. 그동안 봐온 모습이 아니라서 신기해서 쳐다보고 있었다. 콘셉트에 있어 (박)초롱언니가 걱정이 많았다”며 에피소드를 전했다.

박초롱은 “팬 분들과 대중 분들이 에이핑크의 어떤 모습을 좋아해주시는지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걱정이 있었는데, 이런 콘셉트도 잘 소화해야 될 것 같아서 걱정은 접어두고 열심히 했다”며 웃어보였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걸그룹 에이핑크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 열린 미니 7집 'ONE & SI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1도 없어'는 트로피컬 느낌의 하우스 비트가 어우러진 신나는 마이너 팝 댄스 곡으로, 한 남자를 사랑했을 당시의 느낌과 감정이 이젠 남아 있지 않은 여자의 심정을 담았다. 2018.07.02 yooksa@newspim.com

이번 앨범에서 처음으로 작사에 참여한 김남주는 “‘별 그리고’‥는 행복한 지금 이 순간이 별이 돼 영원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별자리에 영감을 받았는데, 쓰면서 뭉클했던 곡”이라고 설명했다.

에이핑크는 올해 7년차를 맞았다. 아이돌에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7년차 징크스’이다. 정은지는 “멤버들의 마음이 견고하다는 것도 알고 있었고, 워낙 친하다 보니 재계약을 미리 했다. 그리고 7년차가 됐지만, 7년차에 대해 생각을 안 하기 때문에 걱정이 없는 것 같다. 이번 ‘1도 없어’로 활동하게 됨으로서 앞으로 활동에 대해 전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오하영은 “항상 컴백 때마다 많은 걸그룹 분들과 활동을 하는 것 같다. 그때마다 대전이나 경쟁이라는 생각 보다 더 많은 걸그룹이 주목받는 시기인 것 같아서 재밌게 활동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과 소통하면서 활동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걸그룹 에이핑크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 열린 미니 7집 'ONE & SI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1도 없어'는 트로피컬 느낌의 하우스 비트가 어우러진 신나는 마이너 팝 댄스 곡으로, 한 남자를 사랑했을 당시의 느낌과 감정이 이젠 남아 있지 않은 여자의 심정을 담았다.2018.07.02 yooksa@newspim.com

박초롱은 “앨범 성적은 정말 잘 됐으면 좋겠다. 생각 안하고 활동하겠다는 것은 거짓말인 것 같고, 성적이 좋아야 팬 분들과 대중 분들이 더 찾아 들어주실 것 같다. 성적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저희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색깔이니까 다들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손나은도 “새로운 시도를 해서 떨리기도 하는데, 성숙함을 더해 핫핑크로 돌아온 에이핑크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에이핑크 일곱 번째 미니앨범 ‘ONE & SIX’에는 타이틀곡 ‘1도 없어’를 포함해 ‘ALRIGHT’ ‘Don't be silly’ ‘별 그리고‥’ ‘말보다 너’ ‘I Like That Kiss’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