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김승동의 보험 X-ray] NH농협생명, 종신·연금보험 원가 가장 비싸

경험사망률 비교...종신·연금보험 미래에셋·신한생명 가장 낮아

  • 기사입력 : 2018년07월03일 06:17
  • 최종수정 : 2018년07월03일 0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2일 오후 4시5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NH농협생명의 경험사망률이 보험사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험사망률은 생명보험에서 피보험자의 생사를 일정 기간 집단적으로 관찰해 연령과 함께 변화하는 사실을 분석하여 작성한 것이다. 보험사는 이를 기초로 종신보험·연금보험 보험료를 산정한다. 경험사망률이 높으면 통상 보험료가 비싸진다. 

NH농협생명은 농어촌 가입자가 많은 탓에 경험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농민의 손해율이 다른 직군 대비 10% 가량 높다. 병원 등 의료시설이 가깝지 않은 지역 가입자가 많은 것도 경험사망률이 높은 이유로 꼽힌다.

◆사망률 높으면 보험료 원가 상승 원인

뉴스핌이 2일 국내 주요 6개 보험사(삼성·한화·교보·NH농협·미래에셋·신한생명)의 종신보험과 연금보험 경험사망률을 조사했다. 종신보험은 20세·40세·60세, 연금보험은 40세 가입시 50세·60세·70세의 사망위험률이다.

경험사망률은 10만명당 한 해 사망자에 대한 각 보험사 내부 통계다. 사망자가 많을수록 지급하는 보험금이 많아진다. 이에 보험료도 높게 책정할 수밖에 없다.

종신보험 경험사망률이 가장 높은 보험사는 NH농협생명으로 40세 기준 남성이 131이었다. 뒤를 이어 교보생명 123, 한화생명 117, 신한생명 111, 삼성생명 101, 미래에셋생명 86 순이었다.

40세 여성의 경우는 교보생명이 69로 NH농협생명(68)보다 높았다. 뒤를 이어 한화생명 64, 삼성생명 62, 신한생명 60, 미래에셋생명 51 순이었다.

미래에셋생명은 40세 기준 경험사망률이 남·녀 모두 가장 낮았다. 종신보험료 원가가 가장 적게 산출된 셈이다.

종신보험은 통상 40세 내외의 남성이 많이 가입한다. 20세는 사망보험금을 보장하는 종신보험 가입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며, 60세부터는 보험료가 경험사망률이 높기 때문에 보험료도 비싸 가입이 힘들다.

NH농협생명 관계자는 “농민직군은 다른 직군 대비 평균 9.6% 손해율이 높다”며 “NH농협생명 가입자 중 상당 비중이 조합을 통해 들어온 농민이라 경험사망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경험사망률이 높다고 보험료가 무조건 높은 것은 아니다”라며 “실제 종신보험료는 업계 중하위 수준으로 낮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연금보험도 농협생명이 원가 높아

40세에 연금보험에 가입한다는 조건으로 경험사망률을 산출해보니 NH농협생명이 50세·60세·70세 등 전 연령대에서 남·녀 모두 최고치를 기록했다. 보험료 산출 원가가 가장 높은 셈이다. 향후 연금액이 낮을 수 있다는 거다.

반면 신한생명은 50세 남성을 제외한 남·녀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NH농협생명 대비 50%나 적은 수치다.

주요 보험사 중 삼성생명만 40세 가입기준 경험사망률을 공개하지 않았다. 35세 기준으로 공개, 경험사망률이 더 낮아 보여 동일한 비교가 불가능했다. 다만 40세 기준인 신한생명 대비 오히려 경험사망률이 높았다.

보험사 한 관계자는 “보험사는 동일 상품군마다 동일한 경험위험률을 사용하지만 판매 채널에 따라 사업비가 달라 보험료도 달라진다”며 “위험률은 보험료를 계산할 때 산출하는 원가 개념일 뿐 실제 보험료와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