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문체부 "주 52시간 시행 맞춰 풍성한 문화프로그램 마련"

1일부터 300인 이상 기업 주52시간 근무 시행
문체부, '문화의 날' 프로그램 강화·추진

  • 기사입력 : 2018년07월02일 09:56
  • 최종수정 : 2018년07월02일 09: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1일부터 시행된 주당 52시간 근무로 국민들의 여가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국민들이 더욱 풍요롭게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문화프로그램을 강화할 것이라고 2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문체부)는 통계청이 조사한 '2017년 사회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매달 마지막주 수요일 '문화의 날'을 풍성하게 맞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2017년 사회조사 결과'에서는 응답자의 38.5%가 '향후 문화예술을 통한 여가생활을 희망한다'고 답했다. 여가생활에 만족하지 못하는 이유가 '경제적 부담'(54.2%), '시간부족'(24.4%)이라는 의견을 반영해 국민들이 일상에서 문화를 쉽게 접하고 능동적으로 즐길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우선 직장인을 위한 퇴근 후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직장인들의 다양한 삶을 조명하고 이들이 겪는 고충에 귀를 기울일 '집콘'은 오는 25일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주제로 서울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진행한다. 현장에 직접 참석하기 어려운 사람들은 네이버 TV와 V LIVE 생중계를 통해 집에서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다.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을 중요시하는 흐름에 맞춰 일터에서 즐기는 막간의 휴식 '직장문화배달'이 하반기에도 직장인에게 치유를 선사한다. 문화예술단체가 직접 직장으로 찾아가 수준 높은 공연을 '배달'하는 이 프로그램은 업무로 지친 머리와 마음에 휴식을 주고 직장 내에 문화 생활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또한 여가친화인증기업(일과 여가를 조화롭게 영위할 수 있는 업무환경을 모범적으로 조성하는 기업) 선정 시 직장문화배달에 참여한 기업에 가산점을 부여하고 있다. '직장문화배달'을 원하는 사업장은 '문화가 있는 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수시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출판산업과 지역 서점을 활성화하고 국민들의 독서를 통한 여가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도깨비책방'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깨비 책방'은 공연·전시·영화 관람권 등을 책으로 교환할 수 있는 행사로 10월 중에 전국 각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지역 서점에서는 물론 온라인으로도 책을 교환할 수 있다. 이 행사는 공연, 전시 등 문화예술 소비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7월부터 11월까지 청년예술가들의 거리 공연(버스킹), '청춘마이크 플러스' 120팀의 무대를 주요 휴양지, 축제 장소와 가을 나들이 명소 등에서 만날 수 있다. 밴드 공연부터 마임(무언극), 춤, 공연 등 휴양지의 낭만과 축제의 열기를 더할 무대가 휴가객들의 마음을 매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가 있는 날'에는 전국 40개소 자연휴양림에 무료로 입장할 수 있으며 특히 이번 '청춘마이크 플러스'는 국립자연휴양림에서도 진행되어 자연 속에서 문화의 향기를 느끼는 여유로움을 선사한다.

지역 곳곳의 특색 있는 박물관과 미술관에서는 관람을 비롯해 전시와 연계된 만들기 체험, 해설사의 강연과 같은 연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7~8월 '문화가 있는 날'에는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의 박물관, 미술관을 방문해 인증사진을 촬영한 후 문화가 있는 날 해시태그와 함께 개인 SNS에 게재하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이 외에도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일반 2D영화에 한해 5000원 영화 관람, 전국 문예회관과 공연장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공연을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해 문화여가 분위기를 조성하고 지속적으로 문화를 경험하고 체감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