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한국고미술협회 "고미술 감정 신뢰 회복에 노력하겠다"

감정 과정 영상으로 기록·책임감정제 등 도입
6월27일~7월7일 '한국고미술협회전' 진행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15:04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15: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한국고미술협회가 고미술 감정 신뢰성 회복에 힘 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박정준 고미술협회 신임 회장은 28일 서울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린 '2018 한국고미술협회전-화합으로 전통으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협회의 발전 방향을 이야기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회장은 "정확하고 확실하게 고미술품을 감정하기 위해 감정위원이 이번에 충원됐다. 분야별로 감정사를 둬서 과거 다각도에서 실수가 있던 부분을 만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실수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박정준 회장은 지난 4월 한국고미술협회 제25대 회장에 선출됐다. 협회장직을 맡은 지 2개월밖에 안됐으나 과거 전 회장의 오랜 집권에 대한 부정적 시선과 협회의 고미술품 거품 감정 등 고미술협회와 관련한 내외부의 문제를 떠안고 있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박 회장은 고미술품의 투명한 감정 제도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그 방책이 '책임감정제'다. 그는 "책임감정제를 도입했다. 두 번 이상 잘못된 고증한 일이 적발된 회원에 감정위원 자리가 박탈된다"고 달라진 협회의 내부상황을 알렸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28일 서울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린 고미술협회전 기자간담회에 박정준 협회장, 양의숙 전시위원장, 김경수 수석 부위원장(왼쪽부터)이 참석했다. 2018.06.28 89hklee@newspim.com

신소윤 고미술협회 부회장은 감정 과정을 영상으로 기록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 회장 취임 후 고미술을 감정하는 과정을 영상으로 녹화하고 있다"며 "감정에 대한 신뢰성을 회복하고 개선해야한다는 취지에서다. 개선점은 계속해서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의숙 전시위원장은 고미술품에 대한 이력(훼손, 보수 사항 등)을 소비자들이 모두 알 수 있도록 표기하겠다고 소개했다. 양의숙은 "예를 들어 도자기가 예전에 깨졌고 보수한 부분 등 작품에 대한 상세 이력을 모두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이 같은 과정들이 이뤄지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안타까운 심경을 나타냈다.

청자수이장경병(靑瓷獸耳長頸甁)고려시대, 25.9x7.7x8.6cm [사진=고미술협회]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고미술협회원들은 고미술 감정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양의숙 위원장은 "1차적으로 협회위원들이 감정한다"며 "우선 부산, 대구, 전주 등 전국 현장에서 약식으로 감정해온 미술품을 일주일간 1차적으로 감정한다. 다음으로 각 분야의 전문가와 고미술협회 감정위원(총 63명)이 아닌 특별 감정위원을 초빙해 최종 감정을 내린다"고 소개했다.

새로운 협회장이 선출되면서 바뀌는 또 다른 점은 고미술협회에서 감정을 받을 시 필요하면 보증서를 감정 금액에 상관 없이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위조 방지를 위해 박 협회장 취임 후 감정서 형식도 바꿨다. 

백자청화화조문호(白磁靑畵花鳥文壺), 33.3x39.0cm [사진=고미술협회]

박 회장은 협회 개혁을 위해 전시 '2018 한국고미술협회展'을 마련했다. 지난 27일 개막해 오는 7월7일까지 인사동 소재 아라아트센터에서 펼쳐진다.

고서화, 도자기, 금속, 목기, 민속품 등 전문분야 감정인의 감정을 마친 진품만을 전시, 판매하고 일정 금액 이상으로 판매된 작품에 대해서는 협회 이름으로 보증서를 발행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정하근 부회장, 박정준 협회장, 양의숙 전시위원장, 김경수 수석부위원장, 신소윤 부회장 2018.0628 89hklee@newspim.com

전시 기간 동안 회원은 물론 애호가 개인이 소장한 유물에 대해 전시 기간 동안에 무료 감정을 병행 진행한다.

고려창건 1100주년을 맞이해 고려 공예예술의 우수성과 도전에 담긴 가치를 재조명하는 '특별코너'도 마련됐다. 중국풍을 띠지만 아래 규석받침 4개의 흔적이 보이는 우리 고려청자 '청자수이장경병'(약 1억원), 유려한 곡선과 정갈한 묵필을 뽐내는 18세기 청화백자 '백자청화화조문호'(약 8억원) 등을 볼 수 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