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핫!이슈] 성폭행 스타 가오윈샹 보석, 20대 소비파워 ‘월드컵’서 진가, 투신기도 10대에 ‘빨리 뛰어내려’ 충격

  • 기사입력 : 2018년06월29일 17:47
  • 최종수정 : 2018년06월29일 22: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6월 25일~6월 29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스타배우 가오윈샹, 호주서 성폭행 혐의 구속후 보석금 25억원에 풀려나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 된 중국 유명 배우 가오윈샹(高雲翔)가 신청한 보석(보증금 등 일정 조건을 내건 석방)이 받아들여 졌다. 보석 보증금은 최소 300만 호주 달러(약 24억7100만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오늘(29일) 호주에서 가오윈샹의 2차 보석 신청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가오윈샹 측 변호사는 계속해 무죄를 주장했지만 호주 재판부는 “베개 커버에서 발견된 정액 DNA가 가오윈샹의 DNA와 일치한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어 가오윈샹의 변호사는 ▲무죄추정 원칙 ▲증거불충분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감옥 내에서 괴롭힘을 당함 ▲아내 둥쉬안(董璇)이 호주로 이사 오는 등 성의를 보임 ▲보석이 받아들여 지면 전자발찌 착용 의향 있음 등을 제시하며 보석을 청구했다.

이에 호주 재판부는 “(가오윈샹이) 도주하거나 증거인멸할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며 보석을 허가했다.

중국 현지 매체 베이징스젠(北京时间)은 “둥쉬안과 가오윈샹의 모친도 방청객으로 재판 현장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3월 가오윈샹이 호주 시드니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그는 지인인 왕 모 씨와 호주에 위치한 호텔 방에서 36살 여성을 성폭행했다. 그는 드라마 ‘아나야롄칭(阿那亞戀情)’ 촬영차 호주에서 머물고 있었다. 가오윈샹이 체포 며칠 전까지 자신의 웨이보(微博)에 글을 올리며 팬들과 소통한 만큼 중국 네티즌의 충격은 컸다.

지난 3월 28일 가오윈샹이 1차 보석을 신청했지만 호주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중국 현지 매체 신랑(新浪)은 “중국과 호주 사이에 범인 인도조약이 없다”며 “중국으로의 도주를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가오윈샹은 중국 브라운관과 스크린 관을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하는 유명 배우로 지난 2015년에는 ‘쭈이허우이잔(最後壹戰, 최우일전)’에서 한국 배우 추자현과 호흡을 맞춰 한국에도 얼굴에 알렸다.

중국 유명 배우 가오윈샹(高雲翔)의 가족사진 <사진 = 웨이보>

월드컵 특수 제대로 누리는 중국 음식 배달 시장… 20대 90허우 여전한 ‘큰 손’

월드컵을 향한 중국인의 관심과 사랑이 각별한 가운데 배달 서비스가 월드컵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그 중심에는 90허우(後, 90년대출생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국 대표 모바일 전자결제 앱 알리페이(Alipay, 支付寶)에 따르면 축구 경기가 있는 날 저녁 음식 배달 주문 수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20%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의 대표 야식 샤오룽샤(小龍蝦, 민물가재)의 경우 전체 주문액이 전년도 동기 대비 46%가 증가했다. 주문당 평균 소비액은 320위안(약 5만4000원)이다. 맥주 소비량은 전년 대비 무려 50%가 증가했다.

이러한 ‘주문폭발’의 힘은 90허우로부터 나오고 있다.

배달앱 메이퇀(美團)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월드컵 시합 첫날 90허우는 전체의 63%에 달하는 배달을 주문했다. 80허우(80년대출생자)는 27.37%를 주문해 그 뒤를 이었다. 00허우(00년대출생자)와 70허우(70년대출생자)는 각각 4% 정도 차지했다.

중국 현지 매체 둥팡왕(東方網)은 “월드컵에 대한 관심이 2030 세대(1980년대~1990년대 출생자)가 가장 많다”며 “젊은이를 위한 전투”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소비 흐름은 중국 전체 시장의 소비층 변화를 보여주기도 한다”고 보도했다.

한편 통계에 따르면 남성의 주문량은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투신자살 10대 소녀에게 “빨리 뛰어내려”… 중국 사회 충격

투신자살하려는 19세 소녀에게 빨리 뛰어내리라고 재촉한 후 환호성까지 지른 구경꾼으로 인해 중국 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26일 펑황왕(鳳凰網) 등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최근 간쑤(甘肅)성 칭양(慶陽)시에 사는 이모 양은 번외가에 위치한 한 백화점 8층 창틀에 올라가 자살을 기도했다.

이 모 양은 지난해 담임 교사에게 성폭행을 당할 뻔한 이후로 심각한 우울증 및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에 시달려 왔다. 그는 이미 네 차례 자살을 기도한 적 있을 정도로 정식적 공황상태에 빠져있었다. 이 모 양이 백화점 창틀에 올라가자 현장에 긴급 출동한 소방대원은 자살을 만류했다. 과거 몇 번의 출동으로 소방대원의 얼굴을 익힌 이 모 양은 “사는 게 너무 힘들다”며 호소했다.

충격적인 사건은 이러한 과정에서 발생했다. 백화점 아래에서 이 상황을 지켜보던 100여 명의 시민 중 일부가 “빨리 뛰어내려라”라며 냉담한 태도를 보인 것이다. 실제로 공개된 영상 속 한 남성은 “1시부터 기다렸는데 벌써 6시다”라며 “도대체 뛰어내릴 거냐 말 거냐”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러한 반응에 충격을 받은 이 모 양은 끝내 자신을 붙잡고 있던 소방대원의 손을 뿌리치고 몸을 던져 숨을 거뒀다.

이러한 과정이 위챗(微信)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 올라오자 중국 사회는 충격에 빠졌다.

중국 네티즌은 “영상 속에 비아냥거리는 웃음소리가 가득하다” “가장 비극적인 사건이다” “중국은 참 냉담한 사회고 냉혹한 국민이다”며 개탄했다.

최근 간쑤(甘肅)성 칭양(慶陽)시에 사는 이모 양이 투신자살했다 <사진 = 웨이보>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