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스타

김준면, '리치맨' 종영 소감 "앞으로 진심을 다해 연기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06월29일 10:52
  • 최종수정 : 2018년06월29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김준면(엑소 수호)가 ‘리치맨’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준면은 29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극 중 이유찬을 공감하며 함께 느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배우 김준면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어 “응원해 주신 분들 덕분에 더욱 확신을 갖고 캐릭터의 행동들을 다양하게 표현하고 만들어 갈 수 있었다. 앞으로도 항상 진심을 다해 연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김준면은 지난 28일 종영한 MBN ‘리치맨’에서 천재적 두뇌, 넘치는 재력, 비주얼까지 다 갖췄지만 주변 사람들의 얼굴을 인식 못한다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진 안하무인 천재 사업가 이유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김준면은 다음달 10일 개막하는 뮤지컬 ‘웃는 남자’에 그윈플렌 역으로 출연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