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日야당 "IAEA 북핵 사찰 비용을 왜 일본이 부담?" 비판

  • 기사입력 : 2018년06월29일 08:41
  • 최종수정 : 2018년06월29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야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북핵 사찰 비용 부담 방침에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일본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북한에 핵 사찰을 나설경우 필요한 비용을 부담하겠다고 밝혀왔다. 지난 16일에도 아베 총리는 TV 방송에 출연해 "(북한의) 핵 위협이 없어지는 것으로 평화의 덕을 보는 일본이 비용부담하는 건 당연하다"고 발언했었다. 

29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전날 열린 참의원 내각위원회에서 하쿠 신쿤(白真勲) 입헌민주당 의원은 "북한이 (핵을) 만들었으니 북한이 비용을 부담하는 건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핵을 만들어서) 피해를 입는 건 우리들"이라며 "어째서 일본이 비용부담을 해야만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부장관은 "핵 시설 사찰 규모가 어느정도일지를 포함해 국제사회와 확실하게 협의하겠다"고 답하는데 그쳤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좌)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우)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