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끝없는 저출산 추세… 분유·영유아사업 다각화 '활활'

롯데푸드, 베이비푸드 시장 진출로 신성장 동력
매일유업·남양유업, 영유아 특수조제식품 출시
"전문성 강화로 제품 차별화"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국내 출산율이 추락하는 와중에 분유업체들은 신사업 투자나 전문성 개발 등으로 사업 다각화를 꿰하고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푸드 파스퇴르는 다음 달 베이비푸드 신규 브랜드 '아이생각'을 선보인다. 저출산으로 감소하는 분유시장 대신, 베이비 푸드 시장에서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겠다는 판단이다. 5~36개월 영유아를 대상으로 이유식·유아용 간식 등을 출시한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제품 출시를 앞두고 생산 가동 등 마지막 단계를 거치고 있다"면서도 "제품 종류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 달 베이비푸드 온라인 전용몰인 아이생각 몰도 오픈할 계획이며 주문하면 다음 날 바로 만들어 공장에서 택배로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중점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서울 동대문구 DDP의 스마트 놀이터(참고사진) [사진=서울디자인재단] 2018.05.05 deepblue@newspim.com

최근 롯데푸드는 이유식 제조를 위해 평택공장에 100억원을 투자했다. 무균 공정 설비 등 최신 베이비푸드 신규 라인을 도입한 것. 유기농 쌀과 무항생제 육류·국내산 채소 등 원재료를 무균 공정으로 제조해 안심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전자레인지 사용이 가능한 PP재질 용기에 양 조절이 편리한 1/2인분 2입 포장했다.

오는 2032년까지 아이생각을 1000억원 브랜드로 육성해 파스퇴르의 신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목표다. 맞벌이가 확대 되면서 이유식을 직접 만들어 먹이기 어려운 부모가 늘어나고, 배달 간편식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져 영유아식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고 회사측은 분석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 및 식품첨가물 생산실적 자료에 따르면 기타 영유아식의 시장 규모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연 평균 35% 성장률을 기록했다.

분유업체들은 수출 시장을 겨냥하면서도 전문성을 내세우고 있다. 최근 매일유업은 급성 설사로 고생하는 아기들을 위한 특수분유 '앱솔루트 아기설사'를 새롭게 선보였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국내 영유아용 특수조제식품 가운데 신생아 수유가 가능한 설사분유로는 유일한 제품"이라며 "탈수 방지와 영양 공급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국내 최초 제품으로 꾸준히 품질을 향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앱솔루트 아기설사 분유는 아기가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한 감염성 장염으로 급성 설사 시 사용할 수 있다. 기존엔 6개월령 이상부터 수유를 권장했으나 이번에 제품을 업그레이드해 신생아부터 수유가 가능하다.

또 그 동안 설사분유가 물에 잘 녹지 않아 불편했다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분유 입자를 더욱 곱고 부드럽게 제조, 물에 잘 녹도록 용해도를 높였다. 앱솔루트 관계자는 "국내외 설사분유 제품들 중 차별화된 품질로 만족도를 더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남양유업도 소수 뇌전증 환아를 위한 특수의료용도 식품을 개발하고 있다. 소수의 난치성 뇌전증 환아를 위해 남양 케토니아를 개발한 이후 16년 동안 누적 106만개(180ml 기준)를 생산, 특수의료 용도식품 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또한 미숙아나 저체중아를 위한 미숙아 분유, 유당과 유단백을 소화하기 힘든 아기를 위한 임페리얼드림 XO 알레기, 장이 불편해 묽은 변을 보는 아기를 위한 임페리얼드림 XO 닥터 등 특수분유를 생산하고 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액상형 케톤식 남양 케토니아 제품이 탄생했고 소수의 환아를 위해 16년간 지속적으로 생산·보급해왔다"며 "앞으로도 긴밀한 산학협력 연구를 통해 더 많은 뇌전증 환아들의 아픔을 치료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국내 출생아 수는 2만7700명으로 4월 기준 역대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또 1~4월 출생아 수는 2015년 15만6024명, 2016년 14만7513명, 2017년 12만9000명(잠정치)으로 매년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사진=남양유업 제공]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