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액상분유 침전물" "계란 농약검사"…식약처 국민청원도 '활활'

지난달 24일부터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게시판 운영
제품군 특정해 신청받아…블랙컨슈머 문제 차단

  • 기사입력 : 2018년05월04일 11:30
  • 최종수정 : 2018년05월04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달 24일부터 운영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게시판에 액상분유 침전물 게시글이 올라와 첫 번째 조사 대상이 될지 관심이 쏠린다. 즉석조리식품 관리 문제나 살충제 계란 우려에 대한 글도 눈에 띈다. 

식약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벤치마킹한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를 시작했다. 국민 다수가 추천한 청원 내용에 대해 시험 검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해야 한다.

<이미지=식약처 홈페이지>

4일 식약처 국민청원안전검사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으로 가장 추천수가 높은 게시물은 액상 분유에 대한 청원글이다. 두 아이를 키운다고 밝힌 청원자는 "액상 분유를 먹이고 있는데 하단에서 초록색 침전물이 발견됐다"며 "몇 개월 간 먹인 액상 분유였는데 배신감이 커서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비슷한 사례들이 있었다"고 건의했다.

그는 "고객센터에 연락해 샘플을 수거해가고 검사 의뢰 결과를 알려준다고 했지만 성분검사 일부가 다 였다"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도 이런 사례들이 많은데, (조사를 해서) 문제가 있다면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다. 지난달 24일 올라온 해당글은 25명이 추천한 상태다. 

국민청원안전검사제는 블랙컨슈머 문제를 차단하기 위해 특정 업체명과 제품명은 게시글에 적을 수 없도록 했다. 대신 제품군을 특정해 조사를 신청할 수 있다. 현재 물휴지·즉석조리식품·어린이용 기저귀·달걀·가공식품 등에 대한 청원글이 높은 추천을 받았다.

즉석조리식품 게시글엔 식품 관리에 대한 문제점이 언급됐다. 이 청원자는 "대형마트에서 순대를 구매해서 먹으려고 하는데 곰팡이가 엄청 있었다"면서 "그 뒤는 구매를 못하겠다"고 호소했다.

이어 "증거 물품을 마트에서 수거해 갔는데 식약처에서는 증거물품이 없다며 사진으로는 조사가 안 된다고 했다"며 "요즘처럼 일교차가 심한 날씨에 어떤 과정에서 곰팡이가 핀 건지 확실하게 조사해서 안전한 제품을 먹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유통되는 계란과 관련해 농약검사를 촉구하는 글도 있었다. 지난해 살충제 계란 파동이 발생한 지 1년이 지났다며, 식당·식품업체에서 사용하는 계란에 농약 검사와 결과 공개를 요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어 안전검사제 게시판에도 GMO(유전자 변형) 식품 관련 내용이 올라왔다. GMO 식품의 안전성을 조사해 달라는 것. 국민청원엔 현재 GMO 완전표시제 청원글에 추천수가 20만건을 넘어 청와대나 식약처가 답변을 내야 하는 상황이다.

식약처 측은 "농‧축‧수산식품, 가공식품, 건강기능식품·의약품, 의료기기, 의약외품, 화장품 등 모든 물품에 대한 청원을 받는다"며 "공공성 확보를 위해 특정 제품이 아닌 제품군 단위로 신청을 받아 시험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채택기준 추천수는 결정되지 않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경우 20만건 이상 추천을 받은 게시글에 대해 청와대가 직접 답변하고 있다. 

식약처는 다수가 추천한 제품군을 우선으로 소비자단체와 언론, 법조계·교수 등 전문가로 구성된 국민청원 안전검사 심의위원회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위원회에서 필요성‧타당성 등을 검토한 후 채택할 예정이다. 추천수를 향후 사례를 분석해 결정한다.

식품업계는 게시글과 향후 조사대상에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국민청원이 여론의 중심에 놓인 것처럼, 핵심 사안으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민청원 게시글이 큰 역할을 하고 있어 유사한 양상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며 "특정 기업에 대한 조사는 없겠지만 제품군 조사가 진행되면 관련 업계 전반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국민청원안전검사제 화면 갈무리>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