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코소보·알바니아④] 고대문명이 살아 숨쉬는 티라나·베라트

수도 티라나는 슐레이만 파샤가 건설한 도시
베라트, 고대 유적 많아 '박물관 도시'로 불려

  • 기사입력 : 2018년06월23일 09:00
  • 최종수정 : 2018년06월23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코소보(Kosovo)와 알바니아(Albania)는 발칸 반도 중부에 위치한 국가로 한때 유고슬라비아 연방공화국 (Federal Republic of Yugoslavia)에 소속돼 있었다. 1990년대 초반 유고슬라비아 연방공화국에서 탈퇴하면서 각자 독자 노선을 걷기 시작했다. 세르비아(Serbia) 자치주였던 코소보는 독립을 위해 1998~1999년 전쟁을 겪기도 했다. 코소보가 2008년 2월17일 독립을 선언한 후 알바니아와는 문화적·지리적·혈통적인 공통점이 많아 '형제의 나라'로 가깝게 지내고 있다. 코소보 주민 90%이상이 알바니아계이며 영토 일부가 알바니아 소속이었기 때문이다. 주일(駐日) 코소보·알바니아 대사관이 처음으로 한국 언론을 초대해 관광지로서의 코소보와 알바니아의 매력을 알렸다.

알바니아 국경을 넘자마자 보이는 거대한 인공호수 [알바니아 티라나=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알바니아=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모습이 아름다운 알바니아(Albania)는 오늘의 모습을 갖추기까지 아픈 역사를 배경으로 두고 있다.

알바니아는 발칸 반도 일리리아의 후예들로서 기원전 167년경 로마를 시작으로 고트, 불가, 슬라브, 세르비아, 비잔틴, 오스만터키의 지배를 차례로 받았다. 다양한 문화권의 지배를 받다보니 다양한 문화가 뿌리내릴 수 밖에 없었으며 자연스레 알바니아인, 세르비아인 등이 섞여살게 됐다. 종교 역시 이슬람이 대부분이고 기독교는 일부에 불과하지만 공항 이름이 ‘마더 테레사’일 만큼 종교에 상관없이 성인을 포용하는 문화를 가지고 있다.

코소보와 알바니아를 잇는 국경 [알바니아 티라나=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맞닿아 있는 신생 국가인 코소보와도 ‘형제의 국가’로 서로 많은 도움을 주고받으며 사이좋게 지내고 있다. 알바니아와 코소보는 함께 둘러보기 좋은 국가다. 신기하게도 산악지대가 많은 코소보를 지나 알바니아 접경지역에만 도착해도 거대한 규모의 인공 호수를 만날 수 있다. 탁 트인 호수의 풍경이 다른 나라에 왔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바다가 없는 코소보에 비해 알바니아는 바다를 끼고 있어 두 나라는 서로 다른 매력으로 같이 여행하기 좋다.

스칸데르베그 광장에 위치한 국립역사박물관 [알바니아 티라나=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수도 티라나(Tirana)는 알바니아에서 가장 큰 도시답게 국립역사박물관과 스칸데르베그광장, 시계탑 등 볼거리가 가득하다. 국립역사박물관은 1981년 개관한, 알바니아에서 가장 큰 박물관이다. 6293점의 유물이 전시돼 있다. 알바니아 과거부터 현대까지 한 눈에 볼 수 있다.

시계탑 [알바니아 티라나=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박물관 앞에 넓게 펼쳐진 스칸데르베그광장은 알바니아 국가영웅 기에르 카스트리오티 스칸데르베그의 이름을 딴 것이다. 지금도 시민들의 휴식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 광장은 티라나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곳이다. 1822년에 만들어진 시계탑 역시 티라나의 자랑이다. 오랜 역사 뿐 아니라 1971년까지 티라나에서 가장 높았던 건물이란 의미도 갖고 있어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다.

세만강을 끼고 오래된 건축물이 옹기종기 모여있다. [알바니아 베라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알바니아의 매력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중남부에 있는 도시 베라트(Berat)는 세만강을 끼고 있다. 고대에 형성된 도시로 역사적·문화적 유산이 많이 남아있어 '박물관 도시'라고 불린다. 언덕에 있는 집들의 창문이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해 '천 개의 창문이 있는 마을'이라고도 불린다. 오스만투르크 시대의 건축물이 보기 드물게 고스란히 보존된 지역으로 발길 닿는 데마다 그림 같은 풍광이 펼쳐진다. 기독교와 이슬람교인들이 따로 사는데 1780년 투르크족이 건축한 다리가 두 지역을 이어준다.

오누프리 박물관 [알바니아 베라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베라트 성채 안 쪽에 남아있는 옛 도시 고대의 집에는 사람들이 살고 있으며 교회에서는 지금도 미사를 지낸다. 꼭 가봐야 하는 오누프리 박물관에는 중세시대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도상(圖象)이 보관돼 있다.

그림같은 풍광을 자랑하는 베라트 성채 [알바니아 베라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성벽이 발칸반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로 알려져 있는데 베라트 성채도 두브로브니크 부럽지 않다. 꼭대기까지 오르면 베라트의 구도심과 신도심이 한 눈에 펼쳐져 가슴이 뻥 뚫린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