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코소보·알바니아②] 산천 좋은 ‘페야’에서 즐기는 식도락

페야 강에서 잡은 생선구이와 페야 맥주의 조화 일품
짚라인 타고 협곡 사이로 나르는 짜릿함 만끽 ‘루고바 협곡’
전통 석조 주택 ‘쿨라’서 즐기는 만찬도 환상적

  • 기사입력 : 2018년06월15일 16:28
  • 최종수정 : 2018년06월15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코소보(Kosovo)와 알바니아(Albania)는 발칸 반도 중부에 위치한 국가로 한때 유고슬라비아 연방공화국 (Federal Republic of Yugoslavia)에 소속돼 있었다. 1990년대 초반 유고슬라비아 연방공화국에서 탈퇴하면서 각자 독자 노선을 걷기 시작했다. 세르비아(Serbia) 자치주였던 코소보는 독립을 위해 1998~1999년 전쟁을 겪기도 했다. 코소보가 2008년 2월17일 독립을 선언한 후 알바니아와는 문화적·지리적·혈통적인 공통점이 많아 '형제의 나라'로 가깝게 지내고 있다. 코소보 주민 90%이상이 알바니아계이며 영토 일부가 알바니아 소속이었기 때문이다. 주일(駐日) 코소보·알바니아 대사관이 처음으로 한국 언론을 초대해 관광지로서의 코소보와 알바니아의 매력을 알렸다.

페야 시내 [코소보 페야=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코소보 페야=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코소보는 나라 이름 자체도 생소하지만 각 지역의 이름도 참 생소하다. 코소보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언어는 알바니아어로 우리가 영어식으로 쓰는 알파벳 표기와 다를 뿐 아니라 읽는 방식도 달라 더 생소하게 느껴진다.

페야 강에서 잡은 생선구이 [코소보 페야=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코소보의 페야(Peja) 역시 처음에는 페자라고 영어식으로 읽었다. 코소보의 가이드가 친절하게 페야라고 부른다고 알려줬다. 페야는 깨끗한 강과 산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자연을 보유하고 있어 생선요리와 맥주가 발달했다. 페야의 이스토그(Istog) 지역 어류 양식장 인근에 시장이 있어 신선한 생선을 언제든 구입할 수 있다. 페야의 생선은 너무 신선하기 때문에 특별한 조리 없이 구워내도 고소한 생선살을 맛 볼 수 있다.

페야 맥주 [코소보 페야=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페야 맥주는 코소보 내는 물론 발칸반도 내에서도 맛 좋기로 소문난 맥주다. 페야 내에 맥주 공장이 있어 페야의 맑은 물로 맥주를 만들다 보니 깔끔한 맛이 일품이다. 코소보에 많은 튀긴 요리와 깔끔한 맛의 맥주가 조화를 이룬다.

루고바 협곡 [코소보 루고바=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페야에서 차로 15분 정도만 달리면 루고바(Rugova) 협곡이 나온다. 페야의 아름다운 자연과 깨끗한 강물은 바로 이곳에서 시작된다. 높은 산세 사이로 휘몰아치는 협곡이 장관이다. 루고바 협곡의 아름다움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방법은 바로 짚라인(Zip line)이다.

루고바 협곡 짚라인 [코소보 루고바=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700m를 1분 만에 내려가는 루고바 협곡 짚라인을 타면 파노라마 뷰로 협곡을 바라보며 하늘을 나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앉은 자세로 타는 짚라인이라 그다지 무섭지 않으니 평소 짚라인을 경험하지 못했던 사람이라면 루고바에서 도전해보는 것도 좋다.

코소보 전통 상차림 [코소보 쥬니크=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페야의 매력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페야에서 17km 떨어진 쥬니크(Junik)에서는 알바니아 전통 석조주택인 쿨라(Kulla)에서 코소보 전통 방식의 음식과 문화를 접할 수 있다. 쿨라에서 전통음식을 만드는 모습을 보고 먹는 것도 중요한 체험거리지만 3대가 넘는 가족이 한데 어우러진 모습을 보는 것 역시 체험의 일부다.

전통방식으로 굽고 있는 플리 [코소보 쥬니크=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할머니가 전통의 방식으로 만드는 코소보 전통음식 플리(Fli)는 반죽을 겹겹이 구워내는 고된 작업의 결과물이다. 패스츠리처럼 쌓인 플리는 크림이나 요거트와 함께 먹어야 제 맛을 느낄 수 있다.

식사 중에 쿨라 한켠에서 작은 콘서트가 열린다. [코소보 쥬니크=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쿨라의 호스트가 흥겹게 춤을 추고 있다. [코소보 쥬니크=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추수감사절에 먹는 전통음식이 한상 차려지면 방 한쪽에서는 전통악기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른다. 주인장은 전통모자인 플리스(Plis)를 쓰고 흥겹게 노래를 함께 부르거나 춤을 춘다. 하얀색의 플리스는 양모로 만든 것인데 설산을 의미한다. 친절한 주인장은 떠나가는 객을 위해 문 앞까지 나와 배웅한다. 온 가족이 따뜻하게 맞아주는 환대는 오랫동안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는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