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 야간 탑승시 동성만 가능…지난달 승객 피살 의식한 듯

한달간 야간 운행 금지 후 동성 탑승·에스코트·안전카드 기능 탑재

  • 기사입력 : 2018년06월18일 09:03
  • 최종수정 : 2018년06월18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중국판 우버인 '디디추싱(滴滴出行)'을 야간에 이용시 승객과 운전자가 동성일 경우만 탑승 가능하다.

디디추싱은 지난 5월 6일 허난성 정저우에서 항공사 여승무원이 주검으로 발견된 사건 때문에 한달간 야간 서비스 제공 금지를 당했다. 지난 15일 서비스 재개하면서 야간에는 운전자와 탑승자가 동성일 때만 탑승 가능하도록 했다. 이 외에도 ‘에스코트 기능’과 ‘안전카드 기능’을 새로 탑재했다.

앱스토어에 올라와있는 디디추싱 앱 [사진=앱스토어 캡쳐]

에스코트 기능은 승객의 경로가 자동으로 긴급 연락자에게 전송되고 실시간으로 이동 경로 체크 및 사고 발생 즉시 연락이 가능하다. 운전자와 승객이 올린 사진과 차량 정보 등을 표시하는 것이 안전카드 기능이다. 탑승에 앞서 운전자와 승객이 상대방을 확인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또 일부 도시에서는 차량 내부에 녹음 기능을 탑재해 승객과 운전자의 분쟁이나 민원이 발생했을 때 진위를 가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4만5000명이 이용하는 중국판 우버 디디는 2015년 인터넷 기업인 텐센트가 투자한 디디다처(滴滴打車)와 알리바바가 투자한 콰이디다처(快地打車)가 합병해 탄생한 회사다. 2016년에는 우버 차이나와 합병하면서 사실상 중국내 차량 호출과 공유 서비스를 독점하고 있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