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필리핀 보라카이, 26일부터 환경복원 프로젝트 돌입

필리핀관광청, 이해당자자들과 '새로운 보라카이' 사업 추진

  • 기사입력 : 2018년04월23일 16:30
  • 최종수정 : 2018년04월23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필리핀관광청은 지난 19일 정부기관과 지역사회종교단체 및 언론계 등 다양한 이해당사자들이 보라카이살리기운동(#SaveBoracay)의 구체적 계획을 합의한 후 오는 26일부터 보라카이 환경복원 프로젝트를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필리핀 보라카이 사보이호텔에서 열린 보라카이 환경복원 실무자 회담에는 종교단체지역사회기업여행업계 관계자 및 언론기관에서 150여 명의 인사들이 참가해 필리핀관광청과 구체적 복원계획에 관한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해리 로크(Harry Roque) 필리핀 대통령 대변인은  “어느 누구도 보라카이 문제와 관련이 없지 않다”며 “모두가 힘을 합쳐야만 이 일을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필리핀관광청>

특히 필리핀 관광청에서 사회기반시설과 관광인프라를 담당하고 있는 관광인프라 및 기업구역청(TIEZA, Tourism Infrastructure and Enterprise Zone Authority)은 보라카이에서 현재 진행중인 임시 하수관 매설과 상수도 시설 확충 및 그에 따른 민간부분의 지원 등 '새로운 보라카이'라는 비전 하에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사업을 소개했다

보라카이와 관련된 이해관계자들은 배수와 급수 및 폐수 처리 문제 등에 대한 실행안을 지지한다는 관광인프라 및 기업구역청(TIEZA)의 성명서에 서명했다. 아울러 보라카이섬 복원을 위한 배수시설 개폐와 하수 방출 문제 등에 노동력과 자원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로크 대통령 대변인은 지난 4일 트위터에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4월 26일부터 보라카이 섬의 폐쇄를 명령했다"는 글을 올렸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보라카이 섬 폐쇄 명령은 환경자원부·관광부·내무부 등 관계부처 합동 회의 권고안에 따른 것으로 극심한 해변 환경오염 때문이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