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여행업계 보라카이 폐쇄 여부 촉각…"정확한 정보 없어 혼란 가중”

  • 기사입력 : 2018년04월02일 16:54
  • 최종수정 : 2018년04월02일 1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필리핀 보라카이의 폐쇄 여부에 대한 현지 언론의 보도와 주한 필리핀대사관, 필리핀관광청의 입장이 엇갈려 여행객은 물론 여행업계도 혼란을 빚고 있다.

오는 16일부터 필리핀 보라카이의 잠정 폐쇄 조치가 확정됐다는 필리핀 현지 언론에 보도에 대해 주한 필리핀대사관과 필리핀관광청은 12일 “전혀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날 필리핀관광청 관계자는 “현재 본청에서 보라카이 폐쇄에 관한 정확한 결정을 통보받지 못한 상태다”라며 “현지 언론의 보도 역시 언론사 마다 입장이 달라 어느 것이 옳다고 얘기할 수 없으며 아직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은 것만이 사실이다”고 전했다.

이에 한 대형 여행사 측은 “몇 주간 보라카이 폐쇄에 대해 많은 소식이 전해졌지만 예약 중지를 한다거나 다른 조치를 취하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사진=필리핀관광청 홈페이지 캡쳐>

또 다른 대형 여행사 관계자 역시 “아직 폐쇄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언론을 통해 폐쇄가 될 것이라는 보도가 많이 나가서 예약율이 전년 대비 30%정도 줄어드는 등 예약 자체가 저조하다”며 “필리핀항공과 에어서울 항공이 4월에 보라카이 단항을 결정하면서 불안감이 높아진 여행객이 예약을 피하는 것으로 보이며 차라리 빨리 결정이 났으면 좋겠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필리핀 자체가 성장률이 정체됐다는 한 여행사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테러나 두테르테 대통령의 정치 방향성 등에 대해 전체적으로 예약이 많지 않았다“면서 “올해 역시 전년 대비 비슷한 상황으로 많이 나뻐졌다고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필리핀이나 중국 대신 베트남으로 수요가 몰리면서 현재 베트남만 고공성장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형 여행사들은 보라카이 폐쇄가 결정되면 전액 환불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패키지 여행은 환불 조치가 간편하지만 호텔과 항공, 투어 등을 따로 예약하는 자유여행에 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