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방콕 혼女행기③] 호캉스와 쇼핑을 만끽할 수 있는 ‘시암’

  • 기사입력 : 2018년03월19일 13:27
  • 최종수정 : 2018년03월19일 13: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방콕에서 문화와 쇼핑, 식도락을 전부 즐길 수 있는 곳을 단 한 곳 선택하라고 하면 단연 ‘시암’을 택할 것이다. 시암은 대형 쇼핑몰 몇 곳이 모여 있을 뿐 아니라 MTR역 바로 앞에 위치해 지옥 같은 방콕의 교통체증을 경험하지 않고 찾을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근처에는 타이실크의 상징인 짐톰슨 하우스, 시암 시내를 가로지르는 작은 운하길 옆에 자리한 젊은 작가들의 아지트까지 있다.

MBK 쇼핑몰과 이어져 있는 파툼완 프린세스 호텔 <사진=김유정 기자>

다른 곳에 숙소를 정하고 시암까지 MTR을 이용해도 좋지만 생각보다 넓은 시암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시암에 숙소를 정하는 것이 좋다. 태국을 상징하는 호텔인 두짓타니의 자매호텔 브랜드인 파툼완 프린세스 호텔은 시암의 모든 쇼핑몰과 도보로 5분 정도 거리에 자리하고 있으며 호텔 입구와 대형 쇼핑몰인 MBK가 바로 이어져 있다. 

공주라는 이름의 한식당에 전통 한식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김유정 기자>

파툼완 프린세스는 우리나라와 남다른 인연이 있다. 로비 층에는 한식 레스토랑 공주가 있는데, 태국 호텔 내부에 생긴 전통 한식을 선보이는 최초의 한식당이다. 불고기는 물론 구절판까지 전통 한식을 맛보고 싶은 태국 사람, 한식이 그리운 여행객, 태국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 등이 찾는 인기 좋은 식당이다.

비즈니스 여행객이 편하게 머물수 있는 객실 <사진=김유정 기자>

또한 이 호텔은 호캉스를 즐기기에도 부족함이 없다. 객실은 혼행객, 커플여행객, 가족여행객이 이용하기 불편함이 없는 구조로 이뤄져 있으며 비즈니스 여행객에게는 책상 등을 배치해 세심하게 신경썼다. 

호텔 옥상에 마련된 런닝 트랙 <사진=김유정 기자>

특히 운동을 사랑하는 여행객이라면 아마 파툼완 프린세스와 사랑에 빠질 것. 없는 기구가 없을 만큼 큰 규모를 자랑하는 짐은 물론 조깅을 즐길 수 있는 트랙이 마련돼 있고 수영장, 농구장, 테니스 코트 등 다양한 스포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호텔 내부에 마사지 숍이 있어 편하게 마사지를 즐길 수 있다. <사진=김유정 기자>

또 하루의 피곤함을 날릴 수 있는 Desheli Diamond Treasure Spa가 호텔 내에 자리해 언제든 쉽게 찾아갈 수 있다. 안티에이징은 물론 전통적인 타이 마사지까지 받을 수 있어 투숙객이 좋아하는 장소 중 하나다.

다양한 잡화점을 판매하는 MBK <사진=김유정 기자>

호캉스를 즐겼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쇼핑을 즐길 때다. 호텔 로비와 연결된 MBK는 우리나라로 치면 커다란 잡화점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음식점은 물론 마사지 숍, 태국의 기념품을 살수 있는 코너, 옷가게, 식료품점, 가전제품을 파는 곳 등 안파는게 없는 곳이다. 단, 이곳은 고급 상품이 아니라 저렴한 상품을 파는 곳이다.

럭셔리 대형 쇼핑몰의 상징인 시암 파라곤 <사진=김유정 기자>

MBK를 자로 지르면 바로 시암 쇼핑센터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시암 파라곤이 자리하고 있다. 럭셔리 명품 브랜드부터 갤러리, 태국을 상징하는 브랜드 등이 한 곳에 모여 있는 곳으로 쇼핑을 즐기지 않더라도 눈 호강을 할 수 있다. 자동차 매장, 전자제품 매장, 인테리어 소품을 파는 매장 등 없는게 없는 쇼핑몰이다. 태국의 스파 브랜드가 한 곳에 모여 있는 숍은 지인 선물을 하거나 집에서도 태국의 스파를 즐기고 싶은 여행객이라면 놓칠 수 없을 것이다.

시암 센터 <사진=김유정 기자>

시암 파라곤 옆에 위치한 시암센터에서는 태국 브랜드의 상품은 물론, 방콕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태국 디자이너들의 옷이나 가방 등이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가져온 옷가지가 모자른 여행객이라면 이곳에서 티셔츠 하나 구매해보는 것도 탁월한 선택이 될 것이다. 질도 좋고 가격도 저렴한 가성비 좋은 상품들이 많다. 바로 옆의 시암 디스커버리는 전 세계에서 온 브랜드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색다른 매력을 가졌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