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지진 7개월만에 재개장, 사진으로 보는 구채구

8일부터 단체관광 허용, 입장료 할인 등 행사

  • 기사입력 : 2018년03월08일 09:30
  • 최종수정 : 2018년03월08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지난해 8월 강진으로 큰 피해를 입었던 중국 쓰촨(四川)성 주자이거우(九寨溝, 구채구)가 8개월 만에 재개장한다. 중국 여유국은 복원된 구채구 사진을 공개하며 홍보에 나섰다.

해발 2000~3150m의 고산지대에 위치한 구채구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록될 정도로 희귀한 자연 자원을 가진 절경지로 유명하다. 중국에서는 "황산을 보고 나면 다른 산을 보지 않고, 구채구의 물을 보고 나면 다른 물을 보지 않는다" 말이 있을 정도로 맑고 신비로운 물빛으로 알려져 있다.

구채구 설경 <사진=중국 여유국>

지난해 8월 8일 밤, 쓰촨성 구채구현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해 모두 24명이 사망하고 50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중국 정부가 5A급 관광지로 지정한 구채구도 폭포가 무너지고 경관이 훼손돼 폐쇄됐었다.

중국 여유국은 지진 발생 8개월만인 3월 8일부터 구채구 관광을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지진으로 유실된 곳도 있지만 새로 생긴 관광지도 있으며 안전 문제를 해결해 다시 관광객이 와도 좋다는 것이다.

지진 직후 구채구 비교 <사진=바이두>

국채구 관리국 7일 웨이보를 통해 구채구 사진을 공개하면서, 2월 중순부터 주변 도로를 정비하고 제설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관광객 유치를 위한 할인행사도 시행한다. 기존 110위안이던 입장권을 당분간 40위안 특가로 판매한다. 다만 안전문제를 위해 단체관광만 허용하며 여행자 보험을 반드시 들어야 입장할 수 있다.

지진 발생 1개월만인 지난해 9월, 중국 과학원 생물연구소 환경부 등 기관은 공동으로 구채구 탐사를 시작했다. 원시림들이 바위 모래 더미에 덮였으나, 지진으로 새로 생긴 폭포에서는 예전처럼 오색빛깔 장관이 펼쳐졌다.

당시 탐사에 참여한 왕딩(王丁) 과학원 연구원은 “지진으로 인해 구채구가 큰 피해를 입은 건 사실이나, 이렇게 새로운 폭포도 생겨났다. 인공적으로 구채구를 다시 조성하기보다는 자연의 회복력에 의존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구채구 풍경 <사진=구채구 관리국>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