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허니문 여행지⑨] 5월까지 겨울왕국 스위스 체르마트…액티브한 허니문 만끽하자

  • 기사입력 : 2018년03월05일 13:38
  • 최종수정 : 2018년03월05일 13: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지난 2015~2016년 겨울시즌에는 눈이 안와 스키장들이 제 때 문을 못 열어 세계적인 뉴스거리가 되기도 했던 스위스가 이번에는 큰 눈이 내려, 관광객이나 관광지 모두 분주한 겨울 시즌을 즐기고 있다.

고도가 높은 곳에 위치한 산악 리조트들은 특히 지난 11월과 12월에 내린 풍성한 눈으로 인해 올 겨울 스키 리프트 이용객수가 현저히 증가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11월초부터 12월 말까지 작년 대비 36.4%나 많은 스키 리프트 패스가 판매되었는데, 이것은 지난 5년 평균 대비 스키 리프트 승객 수가 13.6%나 많은 수치다. 경제적인 수치뿐만 아니라, 스노우 스포츠가 가능한 날짜도 길어질 전망이다. 고도에 따라 3~4월까지 겨울로 여겨지는 스위스에서 올해에는 5월까지도 겨울 스포츠를 즐기게 될 수 있다.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관심이 높아진 다채로운 동계 스포츠 종목을 즐기고 싶은 허니무너는 물론 이번 겨울 평창동계올림픽에게 양보했던 시즌권에 아쉬움이 있던 허니무너라면 스위스로 허니문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봄철을 맞아 허니문을 떠나는 이들을 위해 풍성한 알프스 눈이 다 녹아 버리기 전에 체험해 볼 수 있는 알프스 겨울 액티비티를 소개한다.

스위스의 스키 리조트, 체르마트는 겨울이 여름보다 더 큰 성수기다. 스키 인파 때문이다. 매년 10월부터 5월 초까지 계속되는 스키 시즌은 체르마트를 거의 7개월 동안이나 겨울 풍경으로 물들인다. 오는 4월 10일부터 14일까지 마을 중앙에 지름 48m의 대형 천막을 설치하고,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공연이 알프스의 차가운 겨울 공기를 뜨겁게 달구며 봄을 향해 손짓한다. 바로, ʻ체르마트 언플러그드(Zermatt Unplugged)ʼ 축제다.

올해의 라인업에는 노라 존스(Norah Jones), 리앤 라 하바스(Lianne La Havas), 코다라인(Kodaline), 잭 사보레띠(Jack Savoretti), 사라 코너(Sarah Connor), 셀라 수(Selah Sue) 등이 이름을 올림으로써, 11회를 맞이하는 체르마트 언플러그드의 다양성, 국제성과 퀄리티를 보여 준다. 포이에첼트(Foyerzelt)에 차려진 여섯개의 음식 부스에서 다양한 별미를 맛보며 콘서트 전에 축제 분위기에 젖을 수 있다. 테이스트 빌리지(Taste Village)에서는 각종 먹거리와 함께 따뜻한 벽난로가 있어 아늑한 분위기를 즐기며 뉴 탤런트 무대를 감상할 수도 있다.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한국팀이 봅슬레이 4인승 은메달을 획득하며 더욱 관심을 끌었던 봅슬레이는 스위스에서 기원한 스포츠다. 눈 속에서 관광객들을 위한 물건 수송을 위해 고안되었던 썰매가 바로 봅슬레이의 근원이다. 관광객들이 호기심에 이 썰매를 타고 다니다가 게임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봅슬레이라는 경기 자체가 위험한 종목이기 때문에, 관광객을 대상으로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지는 않지만, 썰매로 대체해 체험해 볼 수 있다. 특히, 체르마트의 고르너그라트(Gornergrat) 산에서 체르마트(Zermatt) 썰매, 터보강(Toboggan)이라 불리는 알프스 최고의 썰매를 타볼 수 있다. 마테호른을 배경으로 로텐보덴(Rotenboden: 2'815 m)에서 시작해 10분 동안 1.5km나 썰매를 지치고 내려오면 리펠베르그(Riffelberg: 2'582 m)에 도착하게 된다. 10분마다 운행되는 기차를 타고 다시 올라가 바로 썰매를 이어 탈 수 있다. 스위스 연인들에게도 인기인데, 4월 말까지 썰매를 탈 수 있다. 액티브한 허니무너도 대만족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체르마트(Zermatt)에 있는 고르너그라트(Gornergrat) 산 중턱, 로텐보덴(Rotenboden)에는 아담한 이글루 마을(Igloo Village)이 있다. 얼어붙은 산정호수와 새하얀 눈으로 뒤덮인 설경이 사방으로 펼쳐진다. 스키 인파가 산을 내려간 뒤에는 산 속에 고요와 정적이 찾아들고, 이와 함께 로맨틱한 산 속의 겨울밤이 시작된다. 이글루 빌리지의 분위기는 저녁 무렵 특별히 로맨틱하다. 산속에 찾아든 노을빛이 방과 복도를 따뜻하게 감싼다.

아직 끝이 난 것이 아니다. 마터호른(Matterhorn)이 우뚝 솟아 있는 알프스를 새처럼 날며 겨울 파노라마 한복판으로 입장해 보자. 체르마트에서는 겨울에도 패러글라이딩이 가능하다. 전문 가이드와 함께 패러글라이딩을 타고 안전하게 안내를 해 준다.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눈 밭 사이로 지나다니는 야생동물을 볼 수 있는 행운도 만날 수 있다. 로트호른(Rothorn)이나 바람 상황에 따라 마터호른 글래시어 파라다이스(Matterhorn Glacier Paradise)에서 출발할 수도 있다. 하늘 위에서 소리 높여 사랑을 외쳐보자.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출처(스위스관광청)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