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허니문 여행지⑧] 폴 고갱의 그림 속으로 ‘풍덩’ 타히티

  • 기사입력 : 2018년03월02일 14:41
  • 최종수정 : 2018년03월02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폴 고갱의 아름다운 그림에서 보아 우리에게 익숙한 타히티는 아름답고 특별한 허니문 여행지로도 이름을 알리고 있다.

타히티 섬들(TheIslands of Tahiti)은 5개 제도(소시에테, 투아모투, 마르키즈, 오스트랄, 갬비어)와 그 안에 속한 약 118개의 섬으로 구성되어 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이 중에서도 타히티(Tahiti)와 모레아(Moorea), 보라보라(Bora Bora), 타하(Taha’a), 라이아테아(Raiatea), 후아히네(Huahine)는 티아레(타히티의 꽃) 향기와 진주, 그리고 깊은 협곡을 가진 신비로운 섬이다.

더없이 신비로우며 틀에 박히지 않은, 거칠고도 광활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채 인간과 자연이 조화롭게 살아가는 남태평양의 섬, 타히티. 럭셔리한 휴가와 로맨틱한 허니문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인 타히티 중에서도 보라보라는 허니문 성지다.

보라보라(Pora Pora 혹은 Pōpora)라는 이름은 어떤 특별한 약속처럼 들린다. 천국이란 단어와 늘 함께하는 이 특별한 이름에 자연이 선사할 선물에 대한 약속. 하늘에서 보이는 첫 인상부터 그런 남다른 감흥을 주는 이곳의 라군들은 때로는 에메랄드 빛으로, 때로는 녹색으로 빛나며 마치 바다 위에 펼쳐진 화가의 팔레트처럼 보인다.

중앙의 오테마누(Otemanu)산이 하늘을 향해 성채처럼 우뚝 솟은 이 섬에서 세계 곳곳에서 온 연인들은 자신들만의 로맨스를 완성하곤 한다. 울창한 열대림으로 덮힌 산비탈과 히비스커스 꽃이 만개한 골짜기, 그리고 야자수가 솟은 모투(motu:작은 산호섬)가 아름다운 목걸이처럼 이 섬을 꾸며준다. 거대한 만타 가오리와 총천연색 열대어들이 노니는 바다 밑 산호 정원은 새하얀 백사장 앞에 아름답게 펼쳐지며, 이 모든 풍경들이 모여 이 섬 전체를 하나의 완결된 로맨틱한 세계로 빚어낸다. 그 세계 속 곳곳에 수상 방갈로와 초가 지붕을 얹은 빌라를 갖춘 럭셔리 리조트와 스파가 흩어져 있다.

타히티, 모레아 섬과 함께 묶인 제도에 속해있는 보라보라는 정기 항공편으로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으며, 타히티의 파페에테 공항이나 모레아 섬으로부터 비행기로 약 45분 걸린다. 보라보라에는 택시가 거의 없고, 르 트럭(Le Truck)이라 불리는 대중교통이 운행되고 있다. 저녁시간에는 레스토랑에서 손님을 숙소로 직접 에스코트해 주기도 한다. 육지는 렌터카 혹은 가이드 차량을 활용해 둘러볼 수 있고, 수많은 라군들을 둘러보려면 모터보트나 카누를 이용하면 된다. 헬리콥터 투어도 가능하다.

보라보라섬에서 꼭 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상어, 가오리와 함께하는 스노클링. ‘상어나 가오리와 함께하는 스노클링’은 어딘가 무섭게 들리는 말일지 모르지만, 사실 남태평양에서는 가장 인기있는 액티비티로 손꼽힌다. 상어와의 본격적인 만남은 스노클링 마스크를 쓰고 안전 로프를 몸에 맨 뒤 얕은 바다위에 엎드리면서 시작된다. 바로 옆에서 가이드가 먹이를 주기 시작하면 온순한 상어 무리가 낯선 손님을 향해 다가온다. 상어와 만난 뒤에는 얕은 바다에 서서 가오리들에게 둘러싸인 채 그들의 발레동작 같은 춤을 구경할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취재협조(타히티관광청)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