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현대리바트, 굿네이버스와 지역아동센터 지원 협약

1년 간 지역 아동센터 15개소에 1억2000만원 지원

  • 기사입력 : 2018년02월09일 14:01
  • 최종수정 : 2018년02월09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전지현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의 토탈 인테리어 기업 현대리바트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지역아동센터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9일,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굿네이버스 본사에서 이영식 현대리바트 영업전략사업부장(상무)과 김인희 굿네이버스 부회장이 지역아동센터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현대리바트>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리바트는 1년간 지역 아동센터 15개소에 총 1억2000만원 상당의 가구 및 환경개선사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굿네이버스’가 진행하는 ‘드림하이’ 사업에 사용된다.

‘드림하이’사업은 지역아동센터 환경 개선 및 전문 강사 파견 등 청소년 복지 향상을 돕는 사회복지 프로그램이다.

이영식 현대리바트 영업전략사업부장(상무)은 “아이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다양한 교육과 경험을 쌓을 수 있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현대리바트는 종합가구업체로서의 역량을 활용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리바트는 지난 11월에도 환경부와 함께하는 ‘사회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에 참여해, 아토피, 천식 등의 질환을 앓고 있는 자녀를 둔 저소득층 80가구에 책상, 침대 등 1억원 상당의 가구를 후원한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전지현 기자 (gee1053@naver.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