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어머 이건 사야해” 중국여행중 과자가 생각날때

현지 마트 정복을 위한 추천 간식 리스트
샤치마, 와사비맛 미니 비스켓 코코넛볼
마라맛 감자칩, 두가지 과일맛 오레오

  • 기사입력 : 2018년02월06일 16:12
  • 최종수정 : 2018년02월06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홍성현 기자] 해외 여행의 가장 큰 매력은 국내에서는 하기 힘든 경험을 한다는 점이다. 이국적인 풍경을 보고, 전통음식을 맛보는 것 외에 현지 식품이 진열된 마트를 구경하는 것도 여행의 묘미.

중국 마트에 가면 수많은 간식거리가 눈앞에 펼쳐진다. ‘중국 전통간식’ 샤치마(沙琪瑪)부터 ‘실패확률 제로(0)’ 인기 비스켓, ‘오이맛 마라(麻辣)맛’ 특이한 과자까지, 중국 마트 쇼핑 시 카트에 담아야 할 간식거리를 엄선해 소개한다.

<사진=바이두>

◆ 쉬푸지(徐福記) 샤치마(沙琪瑪)

샤치마(沙琪瑪)는 우리나라 전통과자인 강정과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지만, 일단 한 입 베어 물면 얘기가 달라진다. 마냥 딱딱할 것만 같았는데 부드럽게 살살 녹는 식감에 당황함과 동시에 그 매력에 빠져들기 때문.

쉬푸지(徐福記)는 샤치마 하면 떠오르는 대표 브랜드로, 샤치마는 원래 만주족 전통 간식이었다고 한다. 시중에 다양한 맛이 나와있지만, 가장 대중적인 건 기본에 충실한 ‘계란맛(經典雞蛋味兒)’이다. 흰우유와 함께 먹으면 식사 대용으로도 좋다.

쉬푸지(徐福記) 샤치마(沙琪瑪) <사진=바이두>

◆ 미니 비스켓 파오바샤오추이(泡小脆)

파오바샤오추이(泡吧小脆)는 한 입에 쏙 들어가는 미니 사이즈 비스켓이다. 국내에서 파는 무설탕 비스켓과 비슷한 바삭한 식감에 종류별로 각각의 맛을 첨가한 과자라고 상상하면 된다. 종류가 여러 개라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

바베큐(노랑), 치킨(빨강), 와사비(초록), 김치(파랑), 토마토(보라) 등 다소 생경한 맛까지 다양한 선택지가 주어진다. 만약 한자와 친하지 않다면 포장재 색깔로 구분할 것.

국내 소비자에게는 와사비맛이 유명하다. 와사비 특유의 향이 자극적이면서도 계속 당기는 맛, 와사비 과자 덕후라면 꼭 사야할 제품이다.

파오바샤오추이(泡吧小脆) <사진=바이두>

◆ 바이차오웨이(百草味) 코코넛볼(椰球)

중국 남부지방을 여행하다 보면 코코넛 과자를 판매하는 노점이나 매장을 만나볼 수 있다. 달콤한 코코넛 향에 시선이 쏠리고, 소보로 빵 겉 표면처럼 바삭한 식감에 자꾸만 손이 가는 간식이다.

코코넛볼을 한입 크기로 만들어 판매하는 바이차오웨이(百草味)는 온라인에서 출발한 캐주얼간식 브랜드로 현재 오프라인에서는 바이차오웨이 자체 매장이나 티몰(天貓 톈마오) 오프라인 매장에서 찾아볼 수 있다.

바이차오웨이(百草味) 코코넛볼(椰丝球) <사진=바이두>

하오츠뎬(好吃點) 비스켓

새로운 과자에 도전하기 망설여진다면 하오츠뎬(好吃點) 비스켓을 추천한다.

이름부터 맛있는(중국어 “好吃”은 맛있다는 뜻) 하오츠뎬은 중국 비스켓계의 대표주자로, 과거 중국 여배우 자오웨이(趙薇 조미)가 광고모델을 해 유명세를 타며 국민 과자가 됐다.

하오츠뎬 비스켓 역시 맛과 식감이 다른 다양한 종류가 있는데, 녹색 포장지에 담긴 “바삭바삭한 호두맛(香脆核桃餅)”이 가장 무난하다. 층층이 쌓인 비스켓 위에 견과류가 올라간 달달한 맛으로 남녀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과자다. 어쩐지 옛날 과자 같기도 한 추억 소환용 간식.

하오츠뎬(好吃點) 비스켓 <사진=바이두>

캉스푸(康师傅) 3+2

캉스푸(康师傅)는 중화권에서 라면 음료 스낵류로 이름난 식품 브랜드다. 매콤한 육개장 맛에 가까운 라면인 훙샤오뉴러우몐(紅燒牛肉面)이 대표 제품. 하지만 부피가 큰 라면이 부담스럽다면 단출한 과자로 눈을 돌려보자.

3+2는 이름 그대로 3 개의 비스켓 사이 2개 공간에 크림이 들어 있는 과자다. 가운데 점선을 따라 힘을 가해 반으로 쪼개 먹는 재미도 있다. 3+2 역시 색깔별로 레몬, 블루베리, 초코 등등 다양한 종류가 있으며, 노랑색 버터크림(香濃奶油) 맛이 가장 무난하다.

캉스푸(康师傅) 3+2 <사진=바이두>

◆ 두가지 과일맛 오레오, 마라맛 감자칩

중국에서 왜 미국 과자 오레오를 찾냐고? 일반적으로 오레오 하면 초코과자에 새하얀 크림이 발라진 비스켓을 연상하지만, 중국에서는 국내에서 보기 힘든 오레오를 손에 넣을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 마트에 가면 레몬 치즈맛, 복숭아+청포도맛, 딸기우유맛, 티라미수맛 등 각양각색의 오레오가 결정장애를 일으킨다.

마찬가지로 미국 감자칩 브랜드인 레이즈(Lay’s)도 오이맛, 라임맛, 요거트맛 등 독특한 맛의 감자칩을 출시해 판매중이다. 중국식 샤브샤브 훠궈(火锅)의 매운맛을 담은 마라(麻辣)맛 레이즈도 눈길을 끈다.

(좌) 오레오 (우) 레이즈 <사진=바이두>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