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르포] “키스하면서 노는 곳 아닌데요”...홍대 청소년 전용클럽 가보니

댄스음악 들으며 냅킨 뿌리고 환호.."스트레스 해소 놀이터"
개장 2주만에 2000명 입장..‘일탈 조장’ 비판 속 흥행몰이

  • 기사입력 : 2018년02월07일 07:15
  • 최종수정 : 2018년02월07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고홍주 수습기자] “학생증 가져오셨어요?” 

홍대의 한 클럽 앞을 서성이다 들은 말이다. 주말을 앞둔 지난 2일 찾아간 서울 마포구 홍익대 앞의 좁은 골목에는 ‘민증’ 대신 ‘학생증’이, ‘술’ 대신 ‘콜라’가 있었다.

요즘 청소년들 사이에서 모르면 ‘문찐(문화찐따의 준말로 최신 문화나 트렌드에 뒤떨어진 사람을 뜻하는 은어)’이라는 홍대 청소년 전용 클럽 얘기다.

이날 생애 처음 클럽을 찾은 고등학생 안장훈(17) 군은 “엄마한테 걸리면 죽는다”면서도 “형들한테 이야기만 듣다 직접 오니 떨린다”고 말했다.

클럽 영업시간은 5시부터 10시까지. 입장은 14세(2005년생)부터 20세(1999년생)까지 가능하다. 5000원을 내면 음료 한 잔을 준다. 코카콜라 6병과 최대 8명이 앉을 수 있는 테이블, 냅킨 한 박스를 제공하는 테이블석은 2만8000원이다.

<청소년들이 홍대의 한 청소년 전용 클럽에서 DJ의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사진=고홍주 기자)>

호기심을 갖고 직접 안으로 들어가보니 성인 클럽처럼 DJ가 음악을 믹스하고 있었다. 음악에 심취한 청소년들은 사이키 조명 아래서 호루라기를 불며 몸을 흔들고 있었다. 

성인클럽과 가장 다른 것은 술과 담배가 없다는 점이다. 룸도 없다. 테이블에 놓인 얼음통에는 술 대신 탄산음료 6병이 꽂혀 있었다. 음료가 부족하면 클럽 한구석에 위치한 바에서 더 사먹을 수도 있다. 바에는 춤을 추다 출출해질 청소년들을 위해 핫바, 만두, 버거 등도 판매한다.

플로어는 콜라에 취한 청소년 클러버들로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이 클럽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게 있다. 바로 ‘냅킨 뿌리기’다.

인터넷에서도 크게 화제가 됐던 이 놀이는 사실 성인들의 클럽 문화에서 영향을 받았다. 클럽 총괄팀장을 맡고 있는 최성훈 씨는 “성인들이 원래 클럽에서 그렇게 노는데 냅킨을 뿌릴 때 스트레스가 많이 해소된다고 하더라”며 “청소년들이 학교나 학업에서 받는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냅킨을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소년 클러버들은 음악에 맞춰 춤을 추다 누군가가 냅킨을 뿌리면 환호를 하며 흥을 돋웠다. 클럽 안에서 만난 고등학생 김지은(18) 양은 “아직 어색하지만 스트레스 풀러 한두 번은 더 올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성인 대상으로 하는 클럽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아이스 버킷에는 술 대신 탄산음료가 꽂혀 있다 (사진=고홍주 기자)>

◆청소년 키스사진 떠돌아..전용 클럽 '일탈' 논란

청소년 전용 클럽을 두고 인터넷 상에서는 찬반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해당 클럽에서 키스를 하는 두 청소년의 사진이 올라왔기 때문이다.

‘아직 미성년자인데 저런 곳에 가도 되느냐’, ‘탈선을 조장한다’ 등등의 날카로운 댓글들이 이어졌다. 실제로 중학생 딸을 두고 있는 김모(46) 씨는 “우리 애는 그런 데 안 갔으면 좋겠다”며 “가서 괜히 안 좋은 길로 빠질까 봐 무섭다”라며 걱정했다.

물론 당사자인 청소년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홍대 인근에서 만난 중학생 최태인(15)양은 “가고 싶은 마음은 안 든다”며 “클럽이라고 하면 이미지가 너무 퇴폐적이지 않냐”고 말했다.

하지만 클럽 측은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청소년들에게 금지된 술과 담배는 입장 전 철저히 검사한다. 여학생들은 여자 경호원이, 남학생들은 남자 경호원이 직접 몸수색까지 한다. 숨기다 적발되면 입장할 수 없다.

클럽을 운영하는 김경호 대표는 “직접 와서 보면 알 거다. 너무 건전하다. 청소년들이 할 수 있는 건 음원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는 클럽 음악을 들으면서 춤추고 소리 지르고 냅킨 뿌리면서 스트레스 푸는 것뿐”이라며 “10대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이라는데 스트레스 풀 곳 정도는 있어야 하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실제로 외국에서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클럽은 많다.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6층 규모의 클럽 ‘Kapital’은 매주 토요일 저녁 5시부터 10시 30분까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Kapital Young’ 세션을 진행한다.

청소년의 탈선을 조장한다는 우려는 스페인에도 있지만, 그보다는 스트레스 해소에 더 무게를 둔다. 유럽에는 청소년만 출입이 가능한 청소년 전용 클럽 문화가 보편화돼 있다.

교복을 입고 '학생답게' 하는 건 어른들의 시선일 뿐이라고 청소년들은 말한다.

마포에서 중학교를 다니는 정모(16) 양은 “청소년이라고 놀지 말아야 하고 이성교제하지 말란 법이 어딨냐”며 “어른들은 너무 구시대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고홍주 수습기자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