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공동대표'카카오, '수익화·브랜딩'으로 '퀀텀 점프'

24일 여민수 광고총괄부사장·조수용 브랜드센터장 신임대표 내정
수익 모델 고도화 · 브랜드 정체성 강화 투트랙으로 성장 드라이브

  • 기사입력 : 2018년01월24일 14:08
  • 최종수정 : 2018년01월24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성상우 기자 ] 카카오페이·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M 등 신사업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카카오가 '수익화'와 '브랜딩'을 전략 두 축으로 삼고 새로운 성장 드라이브를 건다. 최근 2년여 동안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 구축 및 연결이라는 생태계 조성 작업에 집중했던 카카오는 새로운 공동 대표 체제를 맞아 수익 모델 고도화 및 브랜드 정체성 강화 작업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24일 카카오는 여민수 광고사업총괄부사장과 조수용 공동체브랜드센터장을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 지난 2015년 8월 단독 대표로 취임, 오는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임지훈 대표는 이후 미래전략고문으로 자리를 옮겨 회사 경영 등을 조언하기로 했다.

카카오 공동 신임 대표로 내정된 여민수(왼쪽) 부사장과 조수용(센터장) <사진=카카오>

◆ 공동 대표에 광고·브랜딩 전문가...'카카오' 브랜드로 광고 수익↑

신임 대표로 내정된 여민수 부사장과 조수용 센터장은 각각 광고와 브랜딩 전문가다. 임 대표가 닦아놓은 카카오 생태계와 개편된 사업 구조 위에서 디지털 마케팅 기반의 광고 수익 모델 고도화 및 '카카오' 브랜드 정체성 확립이라는 과제를 부여받았다.

여 부사장은 다수 기업의 광고기획 담당을 거쳐 지난 2016년부터 카카오 광고사업부문 총괄을 맡아왔다. 회사측은 여 부사장이 그동안 모바일과 인공지능(AI) 시대에 맞는 디지털 마케팅 패러다임을 제시해 왔다고 설명했다.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개인 맞춤형 광고는 광고주와 이용자 모두로부터 호평받았다는 설명이다.

브랜딩 전문가인 조 센터장은 분사된 주요 서비스들을 '카카오'라는 정체성 아래 묶어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한 공동체 시너지를 극대화시키는 역할을 맡았다. 그동안 카카오뱅크와 카카오T, 카카오미니 등의 브랜드 런칭을 주도했다. 최근 로엔엔터테인먼트 사명을 '카카오M'으로 변경해 카카오 공동체 안으로 완벽히 편입시킨 것 역시 조 센터장 작품이다.

이윤근 커뮤니케이션 파트장은 "이전까지 성장 토대를 마련했다면, 앞으론 본격 성장 드라이브를 걸어야 하는 시기에 두 신임대표가 적합한 인물이라는 뜻이 모인 것"이라며 "여 신임대표는 각각의 서비스에 어떤 수익 모델을 적용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 조 신임대표는 각 자회사들이 사업 드라이브를 거는데 있어 카카오 브랜드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구조 개편·신사업 발굴' 임지훈..."역할 다 했다"

임지훈 대표는 "역할을 다 했다"는 평가 속에 미래전략고문으로 자리를 옮긴다. 사업 구조 개편을 비롯, 신사업 발굴 및 투자를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 등이 임 대표의 강점이자 지난 임기동안 주어진 역할이었던 만큼, 당분간 임 대표는 카카오의 성장 과정에서 발생하는 관련 이슈에 대한 경영 조언을 맡는다.

소프트뱅크벤처스에서 수석심사역을 지낸 바 있는 '투자전문가' 임 대표는 지난 임기동안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사업 구조 개편과 다양한 모바일 신사업 발굴·투자 유치을 통한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및 카카오 생태계 구축에 집중했다.

그 결과로, 카카오페이,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모빌리티 등이 독립 사업 체제로 분사해 효율적인 의사결졍 체제를 갖출 수 있게 됐다. 카카오페이와 카카보모빌리티는 각각 2300억원, 5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해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낼 수 있었다.

이윤근 파트장은 "수차례 합병 후에 복잡해진 사업구조를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성공적으로 재편해 장기 성장 토대를 조성했다는게 임 대표에 대한 내부 평가"라고 말했다.

한편 두 신임대표는 "기술과 서비스로 새로운 연결을 만들고 수 많은 파트너와 함께 성장할 것"이라며 "카카오의 서비스와 브랜드 가치를 글로벌로 확산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