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카카오, 임지훈 대표 사의…후임에 여민수‧조수용

임지훈 대표, 3월 임기 후 사임…이후 자문역할

  • 기사입력 : 2018년01월24일 12:01
  • 최종수정 : 2018년01월24일 12: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윤애 기자] 카카오는 임지훈 현 대표의 사의 표명으로 여민수 광고사업총괄 부사장과 조수용 공동체브랜드센터장을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스스로 사의를 표명한 임 대표는 3월 임기를 마친 후 미래전략 자문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카카오는 이번 공동대표 체제로의 변환을 통해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한 본사의 플랫폼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카카오 공동체 내 다양한 서비스 간의 시너지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사진=카카오>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사진=카카오>

여 대표 내정자는 지난 2016년 8월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합류해 모바일과 AI 시대에 맞는 디지털 마케팅에 주력해 왔다. 지난해말 선보인 새로운 카카오광고 플랫폼은 카카오톡과 다음 등 다양한 서비스로부터 추출되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개개인의 관심사에 따른 맞춤형 광고가 가능하도록 해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조 대표 내정자는 지난 2016년 12월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합류했으며 지난해 9월부터 본사 및 자회사의 브랜드를 통합 관리하고 효율적인 마케팅 캠페인을 지원하는 공동체브랜드센터를 이끌고 있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T, 카카오미니 등 카카오의 성장 과정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브랜드 런칭을 주도했으며, 고객 서비스 전략을 조율해 왔다.

카카오는 2014년 다음과의 합병 이후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라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하고 로엔엔터테인먼트와 포도트리를 인수했다. 또한 카카오프렌즈와 카카오페이,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게임즈 등 주요 사업부문을 분사하는 등 새로운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임 대표는 카카오의 지속성장을 위한 사업구조 재편과 안정적인 수익 기반의 확보 등 1단계 작업이 마무리돼 더 큰 성장을 위해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오는 3월로 예정된 임기까지만 대표직을 수행할 뜻을 밝혔다.

여 대표 내정자는 "한 단계 더 높은 도약을 위한 새로운 항해를 준비하는 때 선장이라는 무거운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과 설레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조 대표 내정자는 "대한민국의 모바일 시대를 개척해온 카카오의 서비스와 브랜드 가치를 글로벌로도 확산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신임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로 예정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여민수 대표이사 내정자 프로필

▷1969년생(만 48세)

▷학력
2008-2009 매사추세츠 공과대학 경영대학원
1988-1994 고려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졸업

▷경력
-카카오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 상무
-이베이코리아 상무
-NHN eBiz 부문장
-LG애드 광고기획
-오리콤 광고기획


조수용 대표이사 내정자 프로필

▷1974년생(만 44세)

▷학력
1997-1999 서울대학교 대학원 산업디자인학 석사
1993-1997 서울대학교 산업디자인학 학사

▷경력
-카카오 공동체브랜드센터 센터장
-카카오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
-제이오에이치(JOH) 대표이사, <매거진B>발행인
-NHN 마케팅, 디자인 총괄 부문장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