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신년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경쟁구도 파괴할 새판 만들자"

올해 경영 슬로건 '더 높은 시선(視線), 창도(創導)하는 신한’ 제시

  • 기사입력 : 2018년01월02일 11:51
  • 최종수정 : 2018년01월02일 1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선엽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올 한 해 경영 슬로건으로 '더 높은 시선(視線), 창도(創導)하는 신한’을 제시했다.

조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위험과 기회가 혼재된 뷰카(VUCA)시대를 뚫고 나가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차원 높은 사고 방식'과 '변화를 앞지르는 신속기민한 실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더 높은 곳을 향하여 확고한 자신감과 용기를 가지고 기존의 경쟁구도를 파괴할 새 판을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금융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해 미래 개척의 주도권을 확보해 나갈 것을 임직원에게 주문했다.

조 회장은 "올해 신한은 성장전략을 다각화하여 미래 기회를 선점하고 글로벌과 자본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며 "디지털 신한으로의 신속한 전환을 이루고 '원 신한(One Shinhan)' 전략 실행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와 함께 리스크 관리 패러다임을 확장할 것이며 인재 포트폴리오 혁신과 신한DNA 재구축을 통해 그룹의 새로운 성장을 뒷받침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 Newspim]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