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유커 유턴?, 중국 당국 한국행 단체관광 속도조절

한중 정상회담후 관계개선 유커복귀기대에 찬물
한국 단체관광 금지여부 확인에는 시간 걸릴듯

  • 기사입력 : 2017년12월21일 14:12
  • 최종수정 : 2017년12월21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동현기자]  중국 당국이 한국 여행에 대해 중국 현지 여행사의 단체 비자 발급에 제한을 가하는 등 속도조절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 방중 직후 한중관계 회복과 함께 단체관광이 본격 재개될 것이란 일반의 관측과 정면 배치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관련 보도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과 산둥성 국가여유국은 지난 19일부터 한국 단체관광 출국 수속을 접수하지 않고 있다. 중국 중소여행사 하이타오(海濤) 여행사가 한국행 단체 관광 비자를 거부당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 업체는 지난 12월초 9개월 만에 처음으로  ‘중국인 한국 단체관광’ 업무를 주관했던 여행사다.

하이타오 여행사에서 한국상품을 검색할 수 없다<사진=바이두(百度)>

업계에서는 한국여행사들이 중국 전역의 여행사 관계자를 불러 ‘팸투어’(Fam Tour)를 진행했다는 소식이 중국 당국을 자극해 속도조절에 들어갔다는 것이 지배적인 분석이다. 앞서 중국당국은 베이징과 산둥성 두 지역으로 한국 단체비자 허용을 제한됐다. 또 온라인을 통한 한국행 단체관광 상품 판매는 불허했다. 

일부 현지 관계자는 중국 여행사를 상대로 한 한국행 팸투어 행사가 대대적으로 확산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과열 규제 조치가 나올 정도라고 진단했다. 또 중국 당국은 베이징과 산둥성 두 곳에 대해 제한적으로 허용 했는데, 중국 전역의 중소형 여행사들이 앞다퉈 팸투어에 참여하자 제제 조치가 발동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이번 조치가 한국 단체관광을 일률적으로 금지한 것인지를 확인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현지 관계자들은 내다봤다. 

중국 현지 공관의 한 관계자 21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중국 당국이 단체비자 발급을 막은 것은 사실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주중 한국대사관이 경위파악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도 중국 당국이 단체비자 발급을 차단했는지 여부를 파악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중국의 일부 대형여행사는 내년 1~2월 출발 상품을 정상적으로 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과 산둥성에 한정된 한국 단체관광 허용이라는 큰 틀에는 변화가 없다는 평가다.

산동성의 칭다오에 본부를 둔 희성 여행사 관계자는 한국 단체 관광 재개를 준비 중이라고 전하며 동계평창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내년 한국행 ‘유커 복귀’에 대한 전망을 밝게 점쳤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양국간 전세기 운행이 재개되는 등 긍정적인 기류에는 변함이 없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최근 중국의 여행사가 양양과 중국 8개 도시를 오가는 전세기를 올림픽 기간에 운영하는 계획을 밝혀 내년도 '유커 재상륙'에 청신호로 볼 수 있다.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허베이성과 평창동계 올림픽의 주최지인 강원도는 공동으로 지난 12월 초 허베이성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를 통해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15일간 '무비자 입국허용' 조치를 대대적으로 홍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 관광객은 일정 조건이 충족되면 2017년 12월 1일부터 2018년 3월까지 체류 기간 15일의 무비자 입국이 허용된다. 

아울러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이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节,중국설)와 겹치는 것도 호재다. 춘제 연휴 기간중 중국인의 해외 여행수요가 집중되는 '설 특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평창올림픽 관계자는 춘제 당일인 2월 16일을 ‘중국의 날’로 지정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