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광군제] '가격경쟁'에서 '기술대전'으로 변모, 중국 광군제 혁신주도 '체인지 메이커'

경제 효과 농촌 확대, 영향력 전 세계로 파급
낙후지역 경제 활성화 지역차 해소에도 기여

  • 기사입력 : 2017년11월13일 16:26
  • 최종수정 : 2017년11월13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강소영 기자] 하루 거래액 1682억 위안(약 28조 원), 거래 건수 14억 8000건, 알리바바 산하 물류센터 차이냐오 택배 접수 8억 1200만 건, 거래 국가 전 세계 225국. 숱한 신기록을 달성하며 전 세계 쇼핑 축제로 화려하게 부상한 중국의 광군제(光棍節)가 소비 혁신을 넘어 사회 혁신을 주도하는 '체인지 메이커'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중국 유력 매체 런민르바오(人民日報 인민일보)는 12일 세계적인 소비 신동력으로 부상하게 된 광군제가 올해 실현한 4대 혁신과 이러한 혁신이 불러온 경제 사회적 영향력을 조명했다.

알리바바 광군제 당일 매출을 알리는 전광판 화면 <사진=바이두>

◆ 광군제 범위, 온라인 넘어 오프라인으로 

광군제는 알리바바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톈마오(天猫 티몰)를 주축으로 경쟁 업체인 징둥(京東), 쑤닝(蘇寧) 등이 가세한 온라인 상점 중심의 소비 판촉 행사였다. 

그러나 올해 광군제에서는 온라인 플랫폼을 넘어 오프라인 상점들도 광군제 효과를 만끽하면서, 광군제가 온·오프라인을 총망라하는 소비 축제로 거듭났음을 보여줬다.

광군제 기간 중국 전역의 100만 개 오프라인 상점이 '솽11(雙11 광군제 행사 이름)' 행사에 참여했다. 중국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광군제 당일인 11일 상하이와 항저우 등 대도시 백화점 거리와 대형 쇼핑몰도 인산인해를 이뤘다.

오프라인 매장들이 광군제 행사에 참여, 전 세계적인 소비 축제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 것은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이 추진하는 신소매 혁신과 첨단 기술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소비 연계 마케팅 덕분이다.

톈마오와 중국의 여러 유통 업체들은 증강현실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팝업스토어를 열어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소비를 촉진했다.

광군제 기간 톈마오와 10대 남성복 브랜드가 함께 조성한 팝업스토어는 AR(증강현실)을 활용한 '모바일 세뱃돈 찾기' 행사를 통해 소비자를 오프라인 매장으로 이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광군제 기간 이들 10대 남성복 브랜드의 오프라인 판매량은 평소보다 65%가 늘어났다.

상하이 유통 대기업인 바이롄(白聯)그룹 산하 유통기업 롄화차오스(聯華超市)도 톈마오와 협력해, 바이롄그룹 산하 매장에서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들이 타오바오(알리바바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모바일 AR 스캔 기능을 활용한 '세뱃돈 뭉치 경품' 행사를 진행해 큰 효과를 거뒀다.

첨단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의 연계는 마윈이 올해 유통 업계에서 반향을 불러일으킨 신소매 유통의 중요한 특징이다.

◆ 경제 효과, 동부를 넘어 중서부 농촌으로 확대 

농산품 판로 확보를 위해 알리바바가 2014년 설립한 농촌타오바오

올해 광군제의 또 다른 특징은 소비 품목의 다양화 그리고 중서부 농촌 시장의 '부상'이다. 역대 광군제때보다 농산품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었다.

신장(新疆)산 사과의 경우, 광군제 당일인 11일 정오 12시 기준 반일 동안 '농촌타오바오'와 톈마오를 통해 85만kg의 판매량을 달성했다. 약 10만 명의 소비자가 신장 사과를 주문했다. 

알리바바는 지난 2014년 지방정부와 협력해 농촌 지역 상품의 판매를 돕는 '농촌타오바오(農村淘寶)' 플랫폼을 구축했다. 올해 6월에는 농촌타오바오를 모바일타오바오 시스템과 결합해, 기능과 서비스 범위를 더욱 확대했다. 

알리바바가 농촌 경제 활성화로 지원하고 있는 상품인 위안양(元陽) 홍미(紅米), 진짜이(金寨) 키위 등도 판매량이 급증했다. 톈마오를 통해 광군제 반나절 동안 판매된 농산품 매출액은 1100만 위안에 달했다. 중서부 지역의 각종 농산물이 중국 전역 350개 도시로 팔려나갔다. 특히 상하이, 항저우, 베이징 등 대도시 소비자들의 농산품 구매량이 크게 늘었다.

올해 광군제에서 많이 판매된 농산품은 쌀, 삼칠근(두릅나뭇과 뿌리 식물), 해삼, 사과와 구기자 등이다.

농산품 판매량 증가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중국의 빠른 경제 성장의 이면에는 도시와 농촌 간 경제 격차, 동부에 비해 낙후된 중서부 지역, 농촌 지역에 집중된 빈곤계층 등 여러가지 사회 문제가 자리 잡고 있다. 광군제가 이러한 중국 경제의 고질적 문제를 해소하는 효과까지 내고 있는 것. 

런민르바오는 광군제가 대도시 소비자의 쇼핑 축제에 그치지 않고, 중서부 농촌 경제 활성화를 촉진, 중국 지역 경제의 균형적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 중국 넘어 세계로, 글로벌 쇼핑 축제 자리매김, 한국제품 5위

광군제 행사는 '전 세계를 사고, 전 세계를 판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있다.

올해 광군제는 글로벌화를 추구하는 광군제의 구호가 가장 잘 체현된 행사로 평가받는다. 광군제를 통한 매출 효과가 해마다 늘면서, 세계적인 브랜드의 참여도 급증했고, 해외 상품을 구매하는 중국 소비자의 소비액도 늘었다.

이번 광군제에는 전 세계 225개 국가의 소비자와 판매상이 참여했다. 글로벌 14만 개 브랜드와 1500만 종류의 상품이 입점했다. 전세계 52개 오프라인 핵심 상권의 상점들도 참여했다.

이에 힘입어 나이키, 아디다스 등 세계적 브랜드들이 기록적인 판매량을 달성했다. 나이키는 광군제 행사 시작 1분도 채 되지 않아 1억 위안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나이키와 아디다스는 광군제 행사 시작 1시간 만에 2016년 전체 매출이 넘는 규모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일본 유명 기저귀 브랜드는 광군제 하루 동안 일본에서 2주간 사용되는 기저귀 양에 해당하는 65만 개를 판매했다.

'사드 갈등'의 해빙 분위기 속에서 한국 제품의 판매량도 지난해보다 크게 늘었다. 해외상품중 한국 제품 판매는 일본 미국 호주 독일 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 첨단 신기술의 향연, 할인대전에서 '기술대전'으로

최첨단 신기술의 활용은 올해 광군제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알리바바(톈마오),징둥,쑤닝 등 광군제를 주도하는 업체들이 앞다퉈 각종 신기술을 선 보이면서 당초 '가격 할인' 경쟁으로 고객을 유인했던 광군제가 신기술을 겨루는 '기술 대전'으로 변모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텐마오와 징둥 등 광군제의 주요 플랫폼들은 구매부터, 배송(물류), 고객 서비스까지 각 단계에서 최첨단 신기술을 경쟁적으로 도입했다.

'패션브레인'이 적용된 스마트 의상 코디 스크린

특히 '스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안면인식,가상현실, 인공지능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을 활용한 재미있는 미래형 서비스가 다수 제공됐다. 올해 신소매(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유통 통합) 열풍과 함께 등장한 다양한 종류의 첨단 '스마트 서비스'가 광군제기간 집중적으로 제공됐다. 

쑤닝의 로봇 '왕바오'은 고객의 안면인식 정보를 토대로 해당 고객의 과거 소비기록·관심 물품의 정보를 취합하고, 고객이 관심이 있는 물품이 광군제 기간 가격 할인행사를 진행하는지 등의 쇼핑 정보를 자발적으로 제공해줬다. 

쑤닝의 무인상점도 안면인식 기술을 전면적으로 내세웠다. 경쟁사인 알리바바, 아마존고 등 기존의 무인상점과 차별점으로 상점 입출입에서 결제까지 전 과정을 안면인식 기술을 이용해 진행토록 했다. 

톈마오의 '스마트 시스템'을 도입한 옷 가게에서는 인공 지능이 손님의 의류 선택과 '코디'를 도와줬다.고객이 마음에 드는 옷을 들고 탈의실에 들어가면 '패션 브레인'으로 불리는 인공지능 시스템이 옷에 부착된 RFID를 인식, 탈의실에 설치된 스크린에 함께 매치하면 마땅한 옷을 추천해준다. 이중 고객이 추가로 입어 보고 싶은 옷이 있으면, '패션 브레인' 시스템이 매장 직원에게 통보를 하고, 매장 직원은 해당 의류를 탈의실에 있는 고객에게 전달, 쇼핑의 편리를 극대화했다. 

립스틱 등 색조 화장품의 사용 효과를 미리 체험해볼 수 있는 가상 메이크업 미러도 인기를 끌었다. 

물류 단계는 첨단 기술 활용이 가장 활발했다. 알리바바와 징둥은 물류센터에 로봇과 전자동 시스템을 구축하고 배송 시간을 최대한 단축하고, 드론과 로봇을 통해 도서 벽지 등까지도 원활한 배송이 가능토록 했다.

징둥의 무인기 배송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