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임용절벽' 서울 초등교사 선발인원 지난해 1/8 수준으로 급감

서울 2018학년도 초등교사 선발인원 105명
지난 학년도 합격자 임용까지 2년 이상 필요
"서울 초등교사 증원 위해 교육부와 협의 중"

  • 기사입력 : 2017년08월04일 07:53
  • 최종수정 : 2017년08월04일 0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규희 기자] 서울시 2018학년도 초등교사 선발 예정 인원이 전년도 대비 8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105명으로 예고되자 교육계는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에 서울교육청은 사실상 이전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 때문이라 해명에 나섰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교육청 /이형석 기자 leehs@

서울시교육청은 3일 ‘2018학년도 공립초등학교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 선발예정인원’으로 105명을 사전예고 했다.

이는 지난 학년도 선발인원 846명의 12.4%에 불과한 수준이다. 최초시행계획 기준으로 서울지역 공립 초등교사 선발인원은 2016학년도 960명, 2017학년도 846명 등 최근 5년간 평균 약877명이었다. 신규채용 규모가 그야말로 ‘절벽’으로 떨어진 수준이다.

이에 초등임용준비생 중심으로 교육계가 강하게 반발했다. 임용을 준비하던 수험생들은 “최악의 경쟁률”, “절망 그 자체”, “정책을 장난으로 수립하는건가”하는 반응을 보였다. 수험생들은 대규모 집회까지 벌이겠다는 주장을 펼치며 서울시 초등교사 선발 인원 축소에 강하게 반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박근혜 정부의 요구로 선발인원 감소가 불가피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서울시교육청은 “신규교사 선발 인원은 정원증감, 정년퇴직자, 휴직·복직 예정자 수에 따라 예측되는데 사실상 이전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따른 교육부 요구에 의해 지금껏 수요보다 확대해 채용해왔다”며 선발 감소가 불가피하다 설명했다.

이어 “2년 전 치러진 2016학년도 신규임용합격자도 올해 말까지 수용이 불가하고 2017학년도 신규임용대기자까지 998명이 적체돼 있는 상황”이라며 “교육부에 정원 증원 요청과 적어도 유지를 요구했으나 결국 292명 감축을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신규교사가 임용되는 추이를 고려하면 2017학년도 합격자가 모두 임용되기까지 2년 이상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2018학년도 선발 인원을 105명으로 산정하게 됐다는 것이다.

서울시교육청은 “만약 교육부에서 서울 초등교사 정원을 증원시켜준다면 그에 상응한 인원을 추가로 선발할 예정”이라며 “교육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 밝혔다.

 

[뉴스핌 Newspim] 김규희 기자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