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하만 품은 삼성, 스마트카 이어 극장·호텔도 시너지

하만의 음향, 음성 인식 관련 기술, B2B,사업에 활용

  • 기사입력 : 2017년06월28일 16:00
  • 최종수정 : 2017년06월28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28일 오후 1시5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최유리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인수한 미국 전장업체 하만과 협업 폭을 넓힌다. 스마트카 분야뿐 아니라 극장, 호텔 등 엔터테인먼트 영역까지 시너지를 확대한다. 삼성전자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빌딩 관리 시스템 등 기업간 거래(B2B) 사업에 하만의 기술을 도입하는 방식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달 하만의 오디오 기술을 적용한 '삼성 시네마 스크린'을 상용화한다. 한국과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지난 3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공개한 삼성 시네마 스크린은 극장 전용 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다. 기존 프로젝터 기반 극장용 영사기의 밝기와 명암비를 개선한 제품으로 스크린 오디오에 하만의 기술력을 녹인 게 특징이다. 영화 사운드가 극장 내에 골고루 퍼질 수 있도록 하만의 사운드 튜닝 기술을 탑재했다는 설명이다.

하만의 오디오 기술을 적용한 시네마 스크린 이미지 <이미지=삼성전자 글로벌 뉴스룸>

극장 밖으로도 협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삼성전자의 디스플레이, 스마트홈 기술과 하만의 오디오 기술을 결합해 호텔, 쇼핑몰, 오피스 등에 적용한다는 청사진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6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호텔 산업 기술 박람회 2017(HITEC 2017)'에서 '링크 리치 4.0'을 선보였다. 삼성전자 호텔 객실 솔루션 '링크'에 하만의 음석인식 스피커를 결합한 것이다.

링크는 삼성전자 TV와 연결돼 객실 내 조명, 온도, 커튼 등을 제어하고 호텔 직원의 객실 관리를 돕는 솔루션이다. 여기에 하만의 음성인식 스피커와 사운드바를 더해 음성으로 이를 가능하게 했다.

호텔 피트니스 센터에서 사용하는 미러 디스플레이, 레스토랑 주문과 체크인 서비스에 활용하는 '갤럭시탭S3'와도 연동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TV, 냉난방 공조 시스템, 디스플레이, 태블릿 PC 등 하드웨어 제품에 하만의 음성 인식 솔루션을 녹인 셈이다.

삼성전자는 향후 이 같은 서비스를 쇼핑몰, 오피스, 경기장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지난 14일 세계 최대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7'에서 "양사의 리딩 기술을 결합해 기업 환경에서 더 많은 시너지를 만들고 싶다"며 이 같은 비전을 밝혔다.

업계는 양사가 스마트카 외 영역으로 시너지를 지속 강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자동차 전장 분야뿐 아니라 하만이 보유한 음향, 음성 인식 관련 기술의 활용도가 높기 때문이다.

손영권 삼성전자 사장과 디네쉬 팔리월 하만 CEO가 자율주행 콘셉트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실제로 하만은 하만카돈, AKG, JBL 등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하만의 관계사인 AMX 제품도 음향과 영상, 기타 미디어를 통합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해 미국 오피스, 호텔, 병원 등에서 활용되고 있다.

전자·부품 업계 관계자는 "최근 스마트홈,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관련 제품에선 음성 인식 기술이 핵심 키"라며 "하만의 기술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스마트홈, 스마트카 등 다양한 비전 사업에 활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손영권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 (SSIC) 사장 겸 하만 이사회 의장도 "삼성전자와 하만은 오디오, 가전, 스마트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해 혁신적이고 독창적인 제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하만과 인수 계약을 체결한 후 주총 승인, 반독점 심사 대상국 승인 등을 거쳐 인수 절차를 완료했다. 9조원대 '빅딜'로 국내 기업이 해외 기업을 인수 합병(M&A)한 것 중 사상 최대 규모다. 지난 4월에는 삼성전자 전장사업팀 아래 시너지그룹을 신설해 하만과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