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SK하이닉스 연합한 베인캐피탈, 도시바 메모리에 MBO 제안 - 日經

지분 획득 위해 SPC 설립…SK하이닉스 자금 지원
입찰 마감 19일 연장 불가피.. WD와 협상 불가피

  • 기사입력 : 2017년05월19일 09:10
  • 최종수정 : 2017년05월19일 1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이홍규 기자] 도시바의 반도체 메모리 사업(도시바 메모리) 입찰에서 미국 투자 펀드인 베인캐피탈이 경영자매수(MBO, 경영진이 참여하는 인수)를 제안한 것이 밝혀졌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신문 보도에 따르면 사업을 분사한 '도시바 메모리'에 베인캐피탈이 51% 이상 출자하고 나머지는 도시바 메모리 경영진과 도시바 자체 등이 보유하는 형태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베인은 소수 주주로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에 출자를 타진할 방침이다. 신문은 베인이 새로운 유력후보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베인은 도시바 메모리 주식의 과반을 취득하기 위해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한다. 한국의 SK하이닉스가 이 SPC에 자금을 지원하지만 독점 금지법에 위배되지 않기 위해 직접 참여는 피한다는 방침이다.

베인은 인수 후 2년 뒤 도쿄 증권 거래소에 도시바 메모리를 상장시켜 투자금을 회수할 계획이다.

베인 진영의 인수 총액은 1조엔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도시바의 요구 금액 2조엔 이상에는 못 미치는 규모다. 하지만 SK하이닉스와 협력에 의한 도시바 메모리의 성장 가능성을 홍보해 도시바 측의 양보를 이끌어낼 생각이다.

당초 도시바는 2차 입찰 마감일을 19일로 예정했지만 이 때까지 충분한 제안을 받지 못하면 기한을 사실상 연장할 계획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도시바는 내년 3월까지 매각을 매듭짓겠다는 방침이다.

베인 캐피탈은 협력 업체 미국 웨스턴 디지털(WD)과도 협의할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WD는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 중단을 요구하면서 국제 중재 재판소에 중재를 제기한 바 있다. 이 때문에 2차 입찰 기한까지 응찰하는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자료=블룸버그통신>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