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맨투맨' 박해진x박성웅의 브로맨스를 기대해…'도봉순' 뛰어넘는 유쾌한 드라마가 온다(종합)

  • 기사입력 : 2017년04월18일 16:10
  • 최종수정 : 2017년04월18일 1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배우 박성웅, 박해진, 김민정, 채정안, 연정훈, 정만식(왼쪽부터)이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드라마 '맨투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황수정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후속으로 박해진x박성웅의 '맨투맨'이 찾아온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맨투맨(MAN x MAN)'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창민PD와 김원석 작가, 박해진, 박성웅, 김민정, 연정훈, 채정안, 정만식이 참여했다.

'맨투맨'은 톱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남자에게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지난해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김원석 작가와 섬세한 연출력의 '리멤버-아들의 전쟁' 이창민PD가 뭉쳤다. 영화 '아저씨' '태양의 후예'의 박정률 무술감독이 가세해 액션의 품격을 높였다.

김원석 작가는 "'태양의 후예'가 워낙 많은 사랑을 받아 솔직히 부담도 있었다"며 "재밌고 유쾌한 드라마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캐릭터가 중요했는데 박해진, 박성웅 등 좋은 배우들을 만났고 대본보다 훨씬 잘 살려줘 재밌고 즐겁게 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창민PD는 "전작 '힘쎈여자 도봉순'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좋은 성과를 거둬 부담이 없을 수 없다. 그래도 그 시간대에 드라마를 한다는 인식을 심어줘 저희 드라마에는 도움이 된다"며 "'도봉순'과 다른 느낌의 드라마이기에 색다른 맛으로 볼 수 있을 거다. 코믹과 멜로에 첩보라는 포장지를 씌웠다. 어렵지 않고 오히려 병맛에 가깝다. 편안하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우 박해진, 박성웅이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드라마 '맨투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박해진은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완벽한 고스트 요원 김설우 역으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선 굵은 상남자 캐릭터를 연기했던 박성웅은 전례가 없던 '악역전문 한류스타' 여운광 역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김민정은 열혈 팬에서 매니저가 된 차도하로 분했다.

박해진은 "김설우는 굉장히 치밀한데 뭔가 부족하게 표현했다. 너무 완벽한 인물보다는 조금 더 인간미가 넘치는 캐릭터로 만들고 싶었다. 김설우라는 인물에 박해진이라는 인물을 더했다"며 "카메라 앞에서 자유로운 연기를 했던 건 이번이 처음이다. 멋있는 모습도 나오지만 재밌기도 하다"고 말했다.

박성웅은 "이번 같은 캐릭터는 처음 도전한다"며 "이렇게 대사가 많은 캐릭터는 처음이었다. 발랄하고 얄미운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웃었다.

김민정은 "처음 대본을 봤을 때 빤하게 예뻐보이지 않았으면 해서 과감하게 머리도 잘랐다. 여태까지 했던 연기 중에 가장 가볍게, 스스로 즐기면서 할 수 있었다"며 "아무래도 감정선이 깊은 연기가 익숙한데 이번에는 감독님, 배우들과 많은 소통을 해서 캐릭터를 완성했다"고 돌아봤다.

특히 박해진은 '맨투맨'에서 김민정과 로맨스는 물론, 박성웅과 브로맨스까지 펼치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할 예정. 박해진은 "김민정과는 투닥거리고 싸우면서 쌓아가는 로맨스였고, 박성웅 형과는 끝나가는게 아쉬울 정도로 너무 재밌고 좋았다"며 "상상했던 이미지와 다른 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와 함께 재벌 3세 야망남으로 또다른 악역 캐릭터를 만들어낼 연정훈부터 채정안, 정만식, 천호진, 장현성, 태인호, 강신일 등 명품 신스틸러들이 대거 합류했다.

연정훈은 "전작에 비해 이번 드라마에서 악역은 조금 여유로운 캐릭터다. 모든 걸 다 가졌지만 욕심으로 인해 일이 꼬인다. 기존 악역은 복수심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면 이번 캐릭터는 다른 악역을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에 이창민PD는 "차별화된 악역을 만들기 위해 도전과 시도를 많이 했다. 생각했던 것보다 배우가 더 잘해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채정안은 "재미도 있지만 미묘한 심리전도 있다. 특히 제 캐릭터는 비밀이 많은 미스터리한 캐릭터다. 커다란 비밀을 풀어나가는 심리전도 볼 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우 연정훈, 채정안이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드라마 '맨투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맨투맨'은 헝가리 부다페스트 로케이션 촬영으로 고퀄리티 영상미를 구현했다. 여기에 헬기를 동원한 탈옥신, 폭파신 등 화려한 스케일의 액션도 담았다. 김원석 작가의 위트 넘치는 대사와 이창민PD의 빈틈없는 연출, 가슴 설레는 로맨스와 유쾌한 브로맨스 등 볼거리와 재미가 곳곳에 포진해 있다.

정만식은 "촬영하면서 제일 재밌었던 게 헝가리 촬영이었다"며 "다른 분들은 힘들게 촬영했는데 저만 널널하게 했다. 맥주가 정말 맛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창민PD는 "촬영할 때 가장 우선시하는 점은 배우들의 동선, 감정선에 제약을 두지 않는 다는 것"이라며 "스테디캠을 다른 드라마보다 좀 많이 썼다. 여러가지 기법을 썼다기 보다 배우들이 연기하는 모습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맨투맨' 제작진과 배우들은 드라마에 대해 "재밌고 유쾌한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김원석 작가는 "대본을 쓸 때 딱 두 가지만 생각했다. 재밌는 것과 멋있는 것. 멋있고 유쾌한 드라마가 나온 것 같아 시청자들도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연정훈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라며 "시청하면 재밌을 것"이라고 거들었다.

한편, JTBC '맨투맨'은 오는 2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