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트럼프, '불공정 덤핑조사' 행정명령 검토 중

'무역전쟁' 신호탄 여길 듯.. 민감한 내용 포함

  • 기사입력 : 2017년04월10일 17:09
  • 최종수정 : 2017년04월10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영기 기자] 미국 정부가 외국 기업들의 불공정 덤핑을 조사하는 행정명령을 검토하고 있다. 행정명령이 발부되면, 상대국의 무역 관행을 조사하고 결과에 따라서 보복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9일 자 워싱턴포스트(The Washington Post) 등은 백악관 소식통을 인용, 이날 저녁에 트럼프 대통령이 수출입을 왜곡하는 소위 '덤핑'으로 알려진 행위에 대한 조사를 공식화하는 행정명령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뉴시스>

반덤핑 조사 대상은 철강, 알루미늄, 가전제품이 될 전망으로, 조사 결과에 따라 광범위한 제품에 새로운 수입 관세가 도입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행정명령은 이 달 말 발표될 예정이지만, 외국기업들이 이를 무역전쟁의 신호탄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이번 행정명령은 민감한 내용이 들어있어 행정명령 발표가 더 늦어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행정명령이 시행될 경우 값싼 수입품을 중간재로 사용하는 기업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소비자 가격 인상을 불러올 수 있어 그 강도를 놓고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이견이 노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백악관 관계자는 "최선의 결과를 가져오기 위한 조사를 하게 될 것"이라며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도 있고 추가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행정명령은 외국기업들의 덤핑을 막고 정부의 기업들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행정명령이 시행될 경우 향후 미중간 무역마찰의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