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이윤모 볼보차코리아 대표, "올해 6300대 판매"

전년비 20% 이상 증가, "빠른 시일 내 연 1만대로"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12:01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12: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전민준 기자]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가 올해 판매 목표를 6300대로 밝혔다. 이는 지난해 5200대보다 21.1%(1100대) 증가한 것이다. 특히 이번에 출시한 ‘더 뉴 볼보 크로스컨트리’는 올해 1200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사진=전민준 기자>

이 대표는 21일 서울시 중구 신라호텔에서 '더 뉴 볼보 크로스컨트리' 출시 행사를 갖고 이같은 사업계획을 밝혔다.

그는 "올해 볼보차코리아는 지난해 보다 20% 이상 늘어난 6300여대를 판매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1만대 이상의 자동차 판매기록을 달성할 것이다"고 밝혔다.

볼보차코리아는 2013년 1960대를 시작으로 2014년 2976대, 2015년 4238대, 2016년 5200대 등 매년 성장했다. 작년 하반기 출시한 XC90‧S90, 이달 말 출시 예정인 S60‧V60폴스타 등 4개의 신차를 본격 판매 중이다. 

이날 출시한 '더 뉴 볼보 크로스컨트리'는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모델이다. '올 뉴 XC90', '더 뉴 S90'에 이어 볼보자동차가 국내에 마지막으로 선보이는 90시리즈 차량이다. 국내 판매가는 6990~7690만원이다.

이 대표는 "크로스컨트리는 경쟁차량보다 강력한 주행성능과 차체를 갖췄다"며 "크로스컨트리로 볼보자동차는 명실상부한 프리미엄 브랜드로 자리 잡을 것이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