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월가 美 이익 전망치 '뚝' 세금인하 불발 예고

지난해 말 대비 대폭 하향..배경에 촉각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04:33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0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 = 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연초 이후 뉴욕증시의 이른바 트럼프 트레이드가 열기를 더한 가운데 월가 애널리스트가 올해 기업 이익 전망치를 하향 조정해 주목된다.

규제 완화와 세금 인하 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이 기업 수익성을 개선시킬 것이라는 기대가 주가 강세의 핵심 축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투자자들을 긴장시키는 대목이다.

도널드 트럼프 <사진=AP>

20일(현지시각) 시장조사 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월가 애널리스트는 올해 1분기 S&P500 기업의 이익이 9% 가량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이는 지난해 말 제시했던 전망치 12.3%에서 크게 하향 조정된 수치다.

2분기 역시 지난 해 말 10%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에서 후퇴, 8%로 낮춰 잡았다. 3분기와 4분기 이익 성장률 전망치도 각각 9%와 14%에서 7.5%와 12%로 떨어졌다.

올해 실적 예상치는 지난해에 비해 개선된 수치다. 지난해 1분기 이익 성장률은 4.9%에 그쳤다. 하지만 S&P500 지수가 연초 이후 지난 17일까지 6.2% 상승한 점을 감안할 때 이번 하향 조정은 가볍게 여기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지난 1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와 거리를 불과 1% 이내로 좁힌 지수가 시장의 기대치에 못 미친 실적을 감내할 수 있을 것인지 장담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이익 전망치가 하향 조정될 경우 주가 밸류에이션이 그만큼 높아지고, 주가가 적정 가치보다 비싸다는 의미가 된다. 예일대학의 로버트 쉴러 교수가 고안한 계절 조정 주가수익률(PER)은 15년래 최고치에 이른 상황이다.

컨버젝스의 니콜라스 콜라스 전략가는 파이낸셜타임즈(FT)와 인터뷰에서 “일반적으로 월가 애너리스트는 이익 전망치를 높게 제시한 뒤 하향 조정하는 성향을 보이지만 이번에는 트럼프 행정부의 친기업 정책에 대한 기대가 맞물린 만큼 과거와 같은 잣대로 해석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이익 전망치 하향에 세금 인하 및 인프라 투자와 커다란 연관성이 주요 배경으로 자리잡았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주요 공약의 이행이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조정이라면 지난해 대통령 선거 이후 주가 상승 버팀목이 통째로 흔들리는 셈이기 때문이다.

헬스케어 정책 개혁을 둘러싼 의회의 뜨거운 논쟁이 그 밖에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 승인을 크게 지연시킬 것이라는 경고는 이코노미스트 사이에 수 차례 제기됐다.

블랙록의 러스 코스테리히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FT와 인터뷰에서 “기업 실적 이외에 미국 경제 성장이 시장의 예상만큼 강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번지고 있다”며 “경제 지표가 호조를 이루고 있지만 시장의 기대치에 부합하는 성장을 이끌어낼 만큼 충분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경제성장률 전망치의 바로미터로 통하는 애틀란타 연방준비은행이 제시한 수치는 지난 2월 3.4%에서 가파르게 하락, 최근 0.9%까지 곤두박질 쳤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