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美 연준 '비둘기' 금리인상에 환시 발작 경고

금리 스프레드 축소에 캐리 통화 충격

  • 기사입력 : 2017년03월18일 00:37
  • 최종수정 : 2017년03월18일 0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 = 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신중한 금리인상 의지를 밝혔지만 외환시장은 크게 긴장하는 표정이다.

미국 정책 금리가 호주를 포함한 주요국과 거리를 좁히면서 캐리 트레이드에 교란이 발생하는 한편 특정 통화가 두 자릿수의 하락을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워싱턴 D.C. 연준 본부의 독수리상 <사진=블룸버그>

지난 15일 연준이 연방기금 금리를 25bp 인상한 데 따라 미국과 호주의 기준금리 차이가 0.5%포인트로 좁혀졌다. 호주 중앙은행은 이달까지 7개월 연속 기준금리를 1.5%로 동결한 상황.

연준이 예고한대로 올해 금리를 두 차례 추가 인상할 경우 미국 정책금리의 상단은 1.5%로 높아진다. 호주 중앙은행이 금리인상을 단행하지 않는다면 연내 양국의 정책금리가 동일해진다는 얘기다.

호주 금리는 지난 2001년 이후 미국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로 인해 양국의 금리 스프레드에 16년만의 이변이 발생할 가능성이 열린 셈.

호주 이외에 캐리 트레이드의 타깃으로 분류되는 주요국이 같은 상황이다. 미국 연준과 보폭을 맞춰 금리인상에 나서지 않을 경우 장기간 유지됐던 벤치마크 금리의 간극이 크게 좁혀지거나 사라지게 된다.

이 때문에 특히 긴장하는 것은 외환 트레이더들이다. 금리 차이가 통화 가치에 작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데다 무엇보다 캐리 트레이드에 커다란 변수이기 때문이다.

미국 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에 머문 사이 달러화 자금을 조달해 신흥국의 주식과 채권, 통화를 매입한 투자자들은 글로벌 자본 흐름의 반전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호주달러 <출처=블룸버그>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에 반사이익을 챙겼던 국가의 자산시장이 충격을 받을 것이라는 경고다.

캐피탈 이코노믹스는 17일(현지시각) 투자 보고서를 통해 호주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동결할 때 호주 달러화가 15%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캐피탈 이코노믹스는 호주 중앙은행이 2019년까지 기준금리를 1.5%에서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2014년 6월 유럽중앙은행(ECB)이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도입했을 때 제로 금리정책을 유지했던 미국과 벤치마크 금리 스프레드가 벌어졌고, 유로화는 달러화에 대해 2014년 12% 급락한 데 이어 2015년과 2016년에도 각각 10%와 3.2% 밀렸다.

이 같은 상황이 연준의 금리인상 사이클이 과거 2년에 비해 속도를 내면서 주요국으로 확산될 것이라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맥쿼리 은행의 가레스 베리 외환 전략가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이 주요 통화에 타격을 가할 것”이라며 “이미 연준은 트레이더들에게 관련 통화를 매도할 한 가지 근거를 제공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시장 전문가들은 연준의 금리인상에도 상당 폭의 금리 스프레드를 유지할 수 있는 국가의 통화로 매수 열기가 몰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인도네시아 루피아화와 인도 루피화로, 양국의 기준금리는 각각 4.75%와 6.25%에 이른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