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스타톡] 이달의 소녀 1/3 "각자 솔로곡 낼 정도로 실력·끼 갖춰…최고의 걸그룹 꿈꿔요"

  • 기사입력 : 2017년03월17일 08:55
  • 최종수정 : 2017년03월17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이달의 소녀 1/3 멤버 희진, 비비, 현진, 하슬(왼쪽부터) <이형석 사진기자>

[뉴스핌=글 양진영 기자 사진 이형석 기자] 신개념 걸그룹 이달의 소녀가 희진, 현진, 하슬, 비비로 구성된 첫 유닛을 선보였다. 공식적으로 첫 활동에 나선 '이달의 소녀 1/3'은 사랑 앞에 수줍기보다 당찬 소녀의 마음을 노래한다.

이달의 소녀 1/3은 총 12명의 완전체 멤버 중 4명이 참여한 첫 유닛이다. 지난 13일 미니앨범 '러브 앤 라이브(Love & Live)'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지금, 좋아해'로 SBS 인기가요에서 데뷔무대에 올랐다. 지난해 10월부터 한명씩 공개된 이달의 소녀의 정체와 콘셉트를 최초로 방송에서 공개한 덕분에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달의 소녀는 아직 완성형이 아니라 하나씩 맞추는 퍼즐처럼 솔로, 유닛, 듀엣 활동이 구성돼요. 그렇게 나중에는 완전체로 큰 그림이 완성되는 새로운 개념의 그룹이죠. 이달의 소녀 1/3로 먼저 활동하게 됐고, 타이틀곡 '지금 좋아해'에서 수줍은 소녀보다 당돌한 느낌을 표현했어요. '지금 보고 싶어 너를 만나고 싶어'라고 당차게 감정을 얘기하죠." (희진, 하슬)

처음 '이달의 소녀' 프로젝트를 알린 뒤, 첫 번째 멤버 희진을 필두로 현진, 하슬, 여진, 비비까지 총 5명이 베일을 벗었다. 이 중 여진을 제외한 4명이 '이달의 소녀 1/3'로 먼저 대중과 만나게 됐다. 이미 멤버들은 각자 솔로곡과 다양한 조합의 듀엣곡을 음원으로 내며 차근히 준비를 해왔다.

"그동안 각자 싱글 앨범을 냈는데 다들 솔로를 낼 정도로 실력을 갖췄다는 걸 강조하고 싶었어요. 우리 그룹은 곡에 따라 한 멤버가 메인 보컬일 수도 있고 메인 댄서로 들어가기도 해요. 솔로나 팀, 유닛별로 항상 다양한 포지션을 맡기도 하고, 보다 다양한 색깔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예요." (희진)

이달의 소녀가 얘기한 대로, '지금, 좋아해' 가사 속 소녀는 얌전하고 수줍기보다 직설적으로 감정을 표현한다. 길게는 4년 이상 연습생으로 지내온 멤버들은 막상 무대에 섰을 때 벅찬 감정을 얘기하며 여전히 설레는 표정을 지었다. 솔로나 듀엣으로 녹음할 때와 유닛으로 함께 할 때 역시 조금은 감회가 새로웠다.

"확실히 솔로로 뮤직비디오 찍고 준비할 때보다 4명이 하니까 '아 진짜 걸그룹이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방송도 준비하면서 같이 연습하니까 더 으쌰으쌰 힘이 많이 됐죠. 특히 우리끼리 이렇게 저렇게 합도 맞춰보고, 현진이는 윙크하는 게 굉장히 예쁘다, 희진이는 끼를 잘 부린다 칭찬도 해주고 즐겁게 작업했어요." (하슬)

"녹음할 때도 각자가 안되는 부분 다 체크해서 알려주고, 어떻게 하면 좋겠다 얘기를 많이 나눴어요. '3월에 기다려'라는 노래엔 약간의 내레이션이 나오는데 홍콩에서 온 비비 언니가 한국말이 약간 서툴러서 재밌게 알려줬던 기억도 나요." (희진)

긴장했던 것과 달리 '인기가요' 무대에서 이달의 소녀는 꽤 많은 호응을 받았다. 신인 걸그룹의 데뷔 무대에 무려 5분 넘는 시간이 할애됐고, 이는 정상급 걸그룹 여자친구 컴백 스페셜과 동급 대우였다. 멤버들은 "생각보다 팬들이 많이 찾아와주셔서 기뻤다"면서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무대가 처음이라 많이 떨리고 긴장됐어요. 또 평소 연습했던 것보다 덜하지 않았나 아쉬움도 있었고요. 게다가 음원 공개 전이라 팬들이 응원 구호 제대로 해주실까 걱정도 했죠. 의외로 함성이 너무 크고 구호도 너무 크게 외쳐 주셔서 중간에 울컥했어요. 참느라 혼났죠.(웃음)" (희진)

"연습생을 길게 해서 항상 서고 싶었던 무대에 직접 오르니까 행복하고 즐거웠어요. 멤버들이랑 계속 같이 하고 싶고 앞으로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요. 아무래도 첫 무대라 완벽하게 만족할 순 없겠지만, 방송이 몇 번 남아서 끼와 매력을 다 발산하려고 준비 중이에요."(현진, 하슬)

이달의 소녀는 무려 1년 8개월동안 사전 프로모션과 활동을 겸하는데다, 솔로곡 기획과 뮤직비디오 제작에 어마어마한 예산을 투입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베일에 싸인 전략이 궁금증을 자극하는 동시에, 티징 기간이 너무 길다는 생각이 자연히 든다. 멤버들은 의외로 전혀 걱정을 하지 않았고 오히려 자신감이 넘쳤다. 또 나름대로 첫 유닛 '이달의 소녀 1/3'에 먼저 합류하게 된 이유를 꼽으며 장점을 어필했다.

"솔로부터 듀엣, 유닛까지 새로운 조합으로 한명씩 순차적으로 팬들과 만나고 있어요. 유닛 조합은 앞으로 이렇게 저렇게 달라질 수 있을 거고요. 기다려주시는 분들도 오히려 신선함을 느끼실 거라 생각해서 준비하는 입장에서는 딱히 불안한 마음이 들진 않아요.

사실 '이달의 소녀' 첫 멤버여서 스타트를 잘 끊어야겠다는 생각은 조금 했어요. 후발 주자들이 잘 따라올 수 있게 해야 하고 확실히 대중의 관심을 자극하는 게 필요했거든요. 신인이지만 프로답게 제스처나 표정을 확실히 보여드리는 걸 많이 신경썼죠. 끼가 많은 제 장점이 첫 유닛 합류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봐요."(희진)

"노래 대회에서 수상하면서 가수 제안을 받았는데, 개인적으로 제 목소리가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생각해요. 소녀답고 청순한 첫 번째 콘셉트와 보이스가 잘 어우러진다는 생각에 뽑지 않으셨을까요?"(하슬)

"아무래도 이국적인 매력이 있어서 팀에서 독특한 매력을 맡을 수 있을 거예요. 그래서 솔로곡을 내기 전에 유닛에 먼저 합류하게 된 것 같아요." (비비)

이달의 소녀는 한 조각씩 퍼즐을 맞추며 12명의 완전체 그룹을 그려간다는 데서 다른 걸그룹과는 확실한 차별화를 선언했다. 어디서도 없던 걸그룹 이달의 소녀는 이미 더없이 신선하고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래서인지 '이달의 소녀 1/3'은 이제 막 첫 걸음을 내딛으면서도 '최고의 그룹'을 목표로 삼았다. 끼와 자신감으로 뭉친 귀여운 소녀들의 미래를 상상하는 건 그 자체로 충분히 즐거웠다.

"개인적으로 몽환적인 콘셉트를 좋아해요. 동화 같은 이야기인데 좀 어두운 느낌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또 여자친구 선배들 무대를 항상 인상깊게 봤어요. 안무 동작도 크고 어려운데 시원시원하고, 라이브 무대가 정말 완벽해서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죠. 아직 완전체까지는 시간이 좀 있지만, 대한민국 최고의 걸그룹, 발전하는 걸그룹이 되고 싶어요." (희진, 현진)

"저희들이 직접 작곡해서 언젠가 앨범에 싣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아직은 습작 수준으로 친구들이랑 장난스럽게 써본 게 전부지만요. 완전체로 나오기 전에 한 두번쯤 시도할 기회가 오면 좋겠죠.(웃음)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는 가수를 꿈꾸고 있고, 비비의 고향인 홍콩에 가서도 '이달의 소녀'로 활동하게 됐으면 좋겠어요." (하슬, 비비)

[뉴스핌 Newspim] 글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사진 이형석 기자(leeh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