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朴탄핵 대리인 이중환 “안봉근·이재만 출석해서 증언해줬으면 한다”

"세월호 사고는 대통령 직접책임 아냐" 거듭 주장
'세월호 7시간 행적' 보완해서 제출할 예정
朴측 "청와대, 안‧이 퇴직자라 연락 안된다"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19:05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19: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규희 기자]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 이중환 변호사는 박 대통령에게 세월호 참사의 직접적인 책임이 물리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중환 변호사가 1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을 마치고 브리핑을 진행했다. <사진=김규희 기자>

1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을 마치고 이중환 변호사는 기자를 만나 “오늘 변론을 통해 세월호와 언론자유침해 관련해서 어느정도 소명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적절한 조치를 취했고, 어린 학생들은 (안타깝지만) 대통령이 그 상황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 이 변호사는 지난 기일 이진성 재판관이 박 대통령이 제출한 세월호 석명서 내용이 부족하다며 보완을 요구한 부분에 대해서는 “오늘 청구인 측으로부터 석명 요청서가 들어왔으니 거기에 맞춰서 답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청구인 측은 박 대통령에게 ‘세월호 7시간’ 행적 관련해 30여개의 답변을 요구하는 석명요청서를 헌법재판소 재판부에 제출한 바 있다.

또 박 대통령이 최순실 씨로부터 언제까지, 어디까지 도움을 받았는지 밝혀달라는 강일원 재판관의 요구에는 “저희들이 무지하게 바쁘다. 4만 페이지가 넘는 기록을 봐야하고 증거인부를 해야하는 입장이고 증인들도 무더기로 소환돼 증언하고 있다”며 “대통령으로부터 자료는 1월 초에 받았으나 대리인단은 석명보다 증인신문과 증거인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소추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이 안봉근, 이재만 전 비서관의 증인 불출석을 두고 강하게 비판했는데, 이중환 변호사도 “저희도 빨리 와서 증언해줬으면 좋겠다. 청와대에 연락해보니 퇴직한 사람들이라 연락이 안된다고 한다”고 말하며 두 증인의 출석을 요구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5차 변론기일은 오는 16일에 열리며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의 증인신문이 있을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김규희 기자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