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강환구 현대重사장 "군산조선도 가동중단 고민..첫 수주는 1월"

"올해 수주액은 전년 보다는 나을 것"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18:05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18: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조인영 기자]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이 올해 수주는 지난해 목표치(53억달러) 보다는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사진=현대중공업>

강 사장은 12일 오후 4시 부산 누리마루 APEC 하우스 2층에서 열린 '2017년도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에서 수주 목표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숫자는 제가 잘 모른다. 지난해 보다는 좋아질 것 같다"며 "시장에 따라 다르지만 수정 목표치(53억달러) 보다는 높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첫 수주는 이달 내로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분사가 지주회사 전환을 위한 전단계라고 보는 해석에 대해선 "꼭 그런 것은 아니다. 조선 비중이 크기 때문에 중공업 하면 조선소라는 인식이 있다. 조선 외에도 전기전자, 건설기계장비, 로보트 등 해당산업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큰 전체(분사 이전)로 가기 보다는 국제경쟁력을 갖고 있는 독립 회사가 됨으로써 지금 보다 의사결정이 빨라지고 각 회사 환경에 맞는 경제활동, 중장기계획을 세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분사에 따른 노사 갈등에 대해선 대화로 해결책을 찾겠다고 말했다. 그는 "노동조합은 우리 종업원이고 저에게 귀중한 직원들이다. 어려운 시절에 회사가 살아야 한다는 것은 똑같은 생각"이라면서도 "일부 다른 생각이 있는 분들이 있는데 솔직하게 대화해 해결책을 찾겠다"고 답했다.

지난해 조선사 구조조정에서 대우조선을 포함한 빅3 체제를 유지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그에 대해 회사에서 의견을 충분히 냈을 것"이라며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체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력 감축은 유동적으로 시행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강 사장은 "정해놓고 하지는 않는다.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2014년부터 어렵게 지내왔는데 되도록 안정적으로 갈 수 있기를 바란다. 수주가 더 되면 그런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수주난으로 가동중단 위기설이 돌고 있는 군산조선소에 대해 그는 "일감이 적으니 일시적으로, 잠정적으로 쉬어야 하지 않나 생각을 한다"면서도 "다른 대안이 있는 지 여러 방면에서 대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조인영 기자 (ciy8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