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유로화 10년 이내에 사라진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전 경제장관 경고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03:54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 = 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유로화가 앞으로 10년 이내에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해 영국의 EU 탈퇴 결정과 이탈리아 개헌 국민투표 부결로 유럽 대륙이 분열되고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는 가운데 나온 의견이어서 주목된다.

유로화 <사진=블룸버그>

11일(현지시각) 주요 외신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전 경제장관은 독일 훔볼트 대학에서 가진 연설에서 독일과 프랑스가 공동통화존의 결속을 강화하지 못할 경우 앞으로 10년 후에는 유로화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올해 프랑스 대통령 선거 후보로 나선 그는 유로화가 불완전한 통화이며, 대대적인 개혁이 없이는 존속할 수 없다는 사실을 모두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전 장관은 “유로화가 달러화에 대해 유로존 회원국에 온전한 국제적 주권을 부여하지 못했다”며 “뿐만 아니라 유로화는 유럽 국가들을 응집시키지고 못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유로화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서 독일이 쏠쏠한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유로화는 영향력이 다소 약한 과거 독일 통화인 도이체 마르크화나 마찬가지라는 얘기다.

또 앞으로 10년간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된다는 것은 사실상 유로화의 해체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그는 경고했다.

마크롱 전 장관은 독일과 프랑스 사이에 신뢰 상실이 19개 유로존 회원국의 근본적인 개혁을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개혁이 이뤄지지 않고서는 공동통화존의 펀더멘털을 탄탄하게 다질 수 없다는 지적이다.

프랑스의 경우 무엇보다 노동시장 개혁과 교육시스템의 개선이 필수적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두 가지 개혁이 단행되지 않고서는 프랑스 경제의 성장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독일에 대해 그는 긴축이 아닌 투자 확대가 유로존 경제 성장을 부양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마크롱 전 장관은 성장에 중점을 둔 투자와 소위 주변국에 대한 지원을 위해 유로존 예산 기구를 별도로 창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독일과 프랑스가 접한 상황은 그리 녹록하지 않다. 강한 보수주의 노선을 고집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볼프강 쇼이블레 재무장관은 올해 총선에 사활을 걸고 있고, 그리스에 대한 지원에 반기를 드는 국내 ‘매파’들의 압박이 거세기 때문이다.

한편 유로화가 중장기적으로 존속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은 투자은행(IB) 업계에서도 최근 제기됐다.

트레버 그리덤 로열 런던 애셋 매니지먼트 멀티애셋 헤드는 최근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유로존 주변국의 경제 펀더멘털이 여전히 취약한 상황이며, 재정 개혁이 단행되지 않을 경우 유로화의 중장기 존속을 장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높은 실업률과 저조한 성장률 등 실물 경기 악화가 사회적 동요를 날로 고조시키고 있고, 여기에 정치 리스크가 가세하면서 향후 10~15년 이후 유로화의 생존 가능성을 어둡게 한다는 지적이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