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도로공사, 구내식당 휴무제 도입…"지역경제 살리자"

김영란법에 지역 영세식당 경영난 겪어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6:29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6: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지유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구내식당 휴무제를 도입한다. 이른바 '김영란법'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상권을 살리자는 취지다.

1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경상북도 김천에 위치한 도로공사 본사는 오는 13일부터 매월 둘째 주 금요일마다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는다.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시행으로 지역 영세식당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평일 구내식당을 이용하는 직원은 약 1000명이다. 도로공사는 구내식당 휴무제로 김천지역 식당들이 연간 약 1억원을 매출액을 올릴 것으로 전망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구내식당 휴무제 도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다른 이전 기관들도 동참해 국가 전체적으로 소비심리가 되살아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진=도로공사>

 

[뉴스핌 Newspim] 김지유 기자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