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투표권 18세 '뜨거운 감자'···여당 '청년층' 끌어안기 총공세

청년층 지지기반 약한 여당엔 변수...야당, 진보성향 강한 청년층 유리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6:33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신정 기자] 기존 선거연령을 만 19세에서 만 18세로 낮추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며 청년층 지지기반이 약한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이 청년층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안전 및 선거법 심사소위는 선거연령을 현행 만 19세에서 18세로 낮추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당시 소위에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 모두 만장일치로 찬성의견을 냈다.

특히 바른정당은 선거연령 하향조정을 주요 개혁입법안으로 검토하고 있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열린 바른정당 창당준비회의에서 "조기 대통령선거에 재외국민 투표권을 부여하는 문제와 선거연령 18세 하향조정 여부에 대한 당론을 조속히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을 주축으로 한 개혁변화의 바람으로 당초 선거연령 하향조정을 위한 입법 내부논의가 활발해질 듯보였으나, 이날 열린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서 지도부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이유로 선거법 개정안 상정을 거부하며 일단 보류입장을 내비쳤다. 

이렇게 선거 연령 18세 하향조정 여부가 정치계 '핫이슈'로 떠오르면서 각 당마다 청년층에 대한 구애가 활발하다. 청년층의 지지를 확보하지 못하면 당의 현재와 미래가 모두 불투명하다는 판단에서다.

국회의사당 전경 <사진=김학선 기자>

바른정당과 새누리당은 전날 '청년층과 소통하는 행사'를 동시에 열었다.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여당에 대한 민심이 추락하면서 청년층의 신랄한 비판을 듣고 쇄신작업에 나서기 위해서다.

새누리당은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을 구심점으로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행사를 열고 '청년 끌어안기'에 나섰다. 최근 새로 선출한 비대위에 청년이 없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인 위원장은 "청년을 우리 당의 주요 결정에 꼭 참여시키고 (비대위원) 공모에서도 청년들이 주요 당직자로 오도록 통로를 열겠다"고 답했다.

바른정당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청년들이 바라보는 정치개혁 토론회'를 갖고 청년층들과 소통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청년들의 기대와 정책이 반영되지 않은 보수는 결코 보수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바른정당과 새누리당간 청년층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경쟁이 가열되면서, 지난 9일엔 새누리당 청년조직 대표 7명이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을 지지하고 나서 보이지 않는 경쟁기류가 흐르기도 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정의당 등은 일찌감치 선거 연령 18세 하향 조정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있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진보적 성향을 가져 야권에 우호적일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실제 지난해 4·13 총선 이후 20대 젊은층이 높은 정치참여율을 보인 점도 크게 작용했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