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설리의 폭주를 막아라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6:47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각종 논란을 야기했던 설리의 인스타그램 사진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뉴스핌=장주연 기자] 그동안 어떻게 참았을까 싶다. 배우 설리의 돌발 행동이 멈출 줄을 모른다.

설리는 최근 발리로 떠났다. 연인인 최자, 그리고 최자와 함께 다이나믹듀오로 활동 중인 개코 부부와 동행한 여행이었다. 모처럼 떠난 여행에 설리는 잔뜩 들뜬 듯했다. 이를 증명하듯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수십장의 여행 사진 올라오기 시작했다.

문제는 사진들이 심상치 않다는 데 있었다. 최자와의 다정한 투샷으로 시작된 평범한 여행 인증샷은 음주샷, 비키니샷을 거쳐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채 찍은 사진들로 바뀌었다. 급기야 사진작가 로타와 찍은 화보들까지 뜬금없이 올라왔다. 본인은 이제 와 부정하지만 로타는 ‘로리타(롤리타) 오타쿠’의 의미를 지닌 이름이다. 당연히 사진 수위는 놀라웠고 대중은 설리의 과감함에 또 한 번 경악했다.

사실 설리의 이런 행동이 처음은 아니다. 설리는 인스타그램 새 계정을 만든 후 수위 조절을 포기한 선정적인 사진들을 무차별적으로 올렸다. 앞서 언급한 로리타 콘셉트의 화보는 말할 것도 없고 갖은 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오히려 예쁘게 나온 셀피가 어색할 정도로 설리의 피드는 ‘다이나믹’해졌다.

덕분에(?) 설리는 매일 구설에 올랐고 설리의 게시물에는 찬양 글만큼이나 조언과 충고, 그리고 악성 댓글이 줄을 이었다. 이중 대다수는 로리타와 관련된 글이었다. 놀라운 건 아랑곳하지 않은 설리에 있었다. 되레 설리는 “로리타 로리타 적당히 해라. 알맞은 데 가서 욕하렴. 내 이쁜 얼굴이나 보고”라는 글을 올리며 날을 세웠다.

설리의 말이 맞다. 보기 싫은 사람이 안 보면 그만이다. 그런데 짚고 넘어가야 할 게 한 가지 있다. 설리는 대중의 관심과 사랑으로 존재하는 스타라는 점이다.

배우 설리가 로리타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자의인지 타의인지는 모르겠으나 설리는 지난 2015년 8월 돌연 소속 걸그룹 f(x)를 탈퇴, 배우로 전향했다. 팬들 마음이야 아팠겠지만, 업계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만한 일이었다. 그룹 내에서도 우월한 비주얼로 센터를 독차지했고, 아역 배우 출신이라는 메리트도 있었다. 지금 살얼음판을 걷고 있을 영화 ‘리얼’(설리의 차기작) 관계자들도 그런 면을 보고 손을 내밀었을 거다. 하지만 설리는 이 모든 걸 간과하고 있다. 자신이 공인이라는 것도, 누군가는 사활을 걸고 만든 작품의 일원이라는 것도.

지금까지 수많은 배우가 영화 개봉을 앞두고 고개를 숙였다. 개봉 시기와 맞물려 밝혀진 잘못(법적, 도의적 혹은 단순 말실수) 때문이었다. 그들이 진심으로 잘못을 뉘우쳤는지는 알 수 없지만, 혼자 만든 작품이 아니기에, 자신으로 하여금 모든 이의 노력이 허투루 돌아가면 안 되기에 한 선택이었을 거다. 당연히 설리보다 더 많은 인생을 살았고, 더 오랜 기간 배우 활동을 해 온 이들이었다. 설리처럼 팬심으로 위치가 흔들릴 이들도 아니었다. 

구태여 이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설리의 돌발 행동이 얼마나 많은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지 일깨워주기 위해서다. 모두가 아는 사실을 설리 혼자 모르고 있는 듯하다. 그러지 않고서야 논란의 중심에 서고자 매일 발버둥 치는 그의 행동들을 이해할 방법이 없다.

물론 누구에게도 설리의 행동을 말릴 권한은 없다. 설리에게도 타인을 위해 제 행동을 자제할 의무는 없다. 다만 협업이 필수인 직종에 몸담고 있다면, 최소한의 책임감과 배려는 갖춰야 한다. 그리고 혹여나 이런 행동들이 자존감을 높이는 방법이나 용기 있는 도전이라고 생각한다면 그건 설리의 착각이다. 이건 밑도 끝도 없이 감정만 배설하는 어린아이의 객기에 불과하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